광고
광고

남양주시, 다산동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피해주민에게 생계안정지원금 지급하기로 결정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21/06/11 [11:08]

남양주시, 다산동 주상복합아파트 화재 피해주민에게 생계안정지원금 지급하기로 결정

오종환기자 | 입력 : 2021/06/11 [11:08]

▲ 남양주시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남양주시(시장 조광한)11, 지난 410일 발생한 다산동 주상복합 아파트 화재 피해 주민의 생계안정을 위해 지원금을 지급키로 결정했다.

 

해당 화재로 인해 상가 169호는 전소나 일부 소실 그을음 등의 피해로 전체 휴업 상태이며, 피해를 입은 361세대 중 일부 세대는 시설 내부 복구가 완료돼도 당장 재입주가 어렵거나 분진 제거와 보수 등을 통해 입주가 가능할 정도로 주민 대부분이 피해를 입었다.

 

사회재난은 원인제공자가 재난 수습·복구에 1차적 책임이 있는 것이 원칙이다. 하지만 현재 소방청 국과수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소방합동조사단의 합동감식 등 원인규명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시는 화재 피해 주민들이 일상으로 조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생계안정지원금을 지급키로 한 것이다.

 

지원금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남양주시 사회재난 구호·복구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시 재난안전대책본부의 심의를 거쳐 지급하게 된다.

 

피해 주민 중 상가 169호에 점포당 200만원을, 주택 내부가 복구돼도 당장은 입주가 어려운 30세대에게는 세대당 300만원, 분진 제거와 추가 보수 후 입주가 가능한 331세대에게는 세대당 150만원을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생계안정지원금의 규모는 총 92400만 원 정도로 예비비를 활용해 경기도와 남양주시가 50:50으로 공동 부담키로 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