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파주시 최종환 시장, 대북전단 살포 관련 성명서 발표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1/05/11 [10:32]

파주시 최종환 시장, 대북전단 살포 관련 성명서 발표

이건구기자 | 입력 : 2021/05/11 [10:32]

▲ 파주시 최종환 시장이 대북전단 살포 관련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파주시청)


경기 파주시 최종환 시장이 10일 대북전단 살포 책임자들을 강력이 처벌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11일 시에 따르면 앞서 탈북민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대표 박상학)은 지난 425일부터 29일 사이에 도와 강원도 일대 접경지역에서 애드벌룬 10개를 이용해 두 차례에 걸쳐 전단 50만장, 소책자 500, 1달러 지폐 5,000장을 북한에 보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담화를 통해 대북전단 살포행위를 강력 비난하면서 접경지역 주민들은 군사적 충돌에 대한 불안으로 밤잠을 설쳐야 했다.

 

최 시장은 성명서를 통해 대북전단이 살포될 때마다 남·북간 긴장과 접경지역 주민들의 군사적 충돌의 대한 불안감은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라며 대북전단을 또 살포하는 행위는 대북전단 금지법이 시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결코 좌시할 수 없으며 정부는 하루 속히 대북전단 불법 살포 책임자들을 강력 처벌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한 대북전단 살포는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안전하고 평화로운 삶을 원하는 접경지역 주민들의 바람을 일순간에 무너뜨리는 무책임한 행위라며 대북 전단 살포 중단과 살포자 처벌을 재차 강조했다.

 

한편, 현재 대북전단 살포 행위는 남북관계발전법상 처벌 대상이며, 전단 살포 등 위배 시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