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구리시, ‘교통 소외지역 없음’ 대중교통 빅데이터 분석 결과 나타나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09:58]

구리시, ‘교통 소외지역 없음’ 대중교통 빅데이터 분석 결과 나타나

오종환기자 | 입력 : 2021/04/09 [09:58]

▲ 구리시, 교통 소외지역 분석(100m*100m 격자 내 인구수 및 정류소 반경 100m 중첩 화면/사진제공=구리시청)


경기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대중교통(버스) 이용 현황을 분석해 노선 변경, 배차 간격 조정 등 대중교통 서비스 개선 활용뿐만 아니라 교통 소외지역을 도출함으로써 구리 시민의 교통생활 편의를 한층 강화했다.

 

9일 시에 따르면 시는 이번 대중교통(버스) 빅데이터 분석에는 시내버스 13개 노선 이용 인원 데이터와 마을버스 10개 노선 이용 인원 데이터를 활용했으며, 버스 노선별, 정류장별, 시간별 차량 운행 횟수, 버스 이용 인원을 분석해 데이터 기반으로 버스 노선 변경, 배차간격 조정 등 대중교통 업무의 효율성을 기했다.

 

또한 교통 소외지역 분석을 위해 100m*100m 격자 내 거주 인구수와 버스 정류장 반경 100m를 중첩으로 분석했으며, 그 결과 정류장 반경 100m 외 다수의 거주인구가 있는 격자(지역)가 일부 확인됐고 대부분 거주지역 인근 도로를 경유하고 있어 교통 소외지역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 결과 시내버스 차량이 가장 많이 경유하는 정류장은 구리여중고성광교회정류장 이용 인원이 가장 많은 정류장은롯데백화점·구리역 입구()’정류장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마을버스 이용 인원이 가장 많은 정류장은 구리역·롯데백화점정류장으로 분석 기간 동안 마을버스 전체 약 10만명(일 평균 2만명)의 시민이 이용했다.

 

안승남 시장은 이번 대중교통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기반으로 대중교통 서비스 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 데이터 기반의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행정으로 시민의 삶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