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남양주시, 시민과 함께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유치 총력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11:50]

남양주시, 시민과 함께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유치 총력

오종환기자 | 입력 : 2021/04/09 [11:50]

▲ 남양주시새마을회, 경기도 공공기관 남양주시 이전 촉구(사진제공=남양주시청)


경기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도의 공공기관 3차 이전계획이 나오자 박신환 부시장을 단장으로 한경기도 공공기관 유치 전담추진단(TF)’을 구성해 시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9일 시에 따르면 시는 관련 자료 수집부터 기관별 입지 후보지 발굴, 기관 단체와의 협력, 시민 홍보 방안 등과 로드맵이 담긴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매주 추진단 전략회의를 진행하는 등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또한 시의회(도의회)와의 협업으로 관련 간담회를 열고 결의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지난 3월에는 시민 의견 수렴을 위해 시민 대표와의 간담회를 열고, 관련 홍보를 위해 시민 아이디어 공모전을 여는 등 유치 동력 마련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72만 명의 시민들은 시의 이 같은 행보에 지지를 표명하며 적극적으로 협력에 나섰다.

 

일반시민들부터 지역커뮤니티, 사회단체까지 연달아 성명을 발표하는 등 공공기관 유치 성공을 염원하고 있으며, 지역과 경계를 넘는 자발적인 참여로 다함께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처럼 시민과 시가 합심해 적극적으로 나서는 데에는 이유가 있다.

 

남양주는 도 31개 시·군 중 유일하게 8개의 중첩규제와 수도권정비계획법상 3개 권역(과밀억제 성장관리 자연보전)에 해당해 성장에 큰 제약을 받고 있다.

 

도내 개발제한구역 면적 1위에 상수원보호구역, 자연보전권역, 군사시설보호구역, 팔당호 특별대책지역 등 각종 규제로 묶여 있는 실정이다.

 

이로 인해 초래된 지역 간 심각한 불균형과 시민 삶의 질 저하는 도시 성장에 대한 기대를 할 수 없게 한다.

 

특히나 조안면 등 중첩규제 해당 지역에 거주하는 시민들은 희망 없는 미래가 더 큰 고통이라고 입을 모으며, 규제에 희생하며 묵묵히 견뎌온 시민에 대한 합당한 보상을 호소하고 있다.

 

또한 시는 10년 안에 100만 인구를 바라보고 있을 정도로 인구 규모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지만, 인구 대비 턱없이 부족하고 불균형적인 도시 인프라가 건강한 균형 성장에 발목을 잡고 있다.

 

특히 행정·산업 인프라 부족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적 자족을 가로막고 있으며, 지역 불균형을 더욱 가속화하고 있다.

 

시와 시민들은 이번 공공기관 이전 유치를 이뤄 낸다면 이런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출발선에 서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시에 경기 동북부의 인구와 지역 균형 발전을 고려한 입지 선정을 강조면서, 공공기관 이전에 가장 적합한 곳이 남양주라고 강조한다.

 

시는 경기 동북부 관문으로 서울과 의정부·포천·가평·양평·광주·하남·구리 등 동서남북을 연결하는 사통팔달 교통의 요충지이며, 기존 경춘선과 경의중앙선에 더해 예비타당성이 확정된 GTX-B 노선, 지하철 4, 8호선 및 6, 9호선 연장 등 철도교통 혁신이 마무리되면 수도권 동북부 철도교통 허브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현재 경기북부 인구의 약 20%를 차지하고 있으며, 시를 포함한 15km 이내에 약 585만명의 배후인구가 상주해 성장 잠재력을 갖추고 있다.

 

이러한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는데 더해 시는 균형발전에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중앙부처 건의를 포함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 도와 도시공사와의 지역상생 업무협약 체결, 대규모점포 입지관리 관련 협약 체결, 경기 동북부권 양질의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종합병원 유치 노력 등 시 자체적으로 노력을 하고 있다.

 

조광한 시장은이번 공공기관 이전 결정은 오랜 세월 중첩규제와 각종 제약으로 어려움이 많았던 시에 봄비와 같은 반가운 소식이다. 유치에 성공한다면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시가 경기 동북부 균형발전의 중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하며, “72만 시민의 희망에 답하기 위해 시의 모든 역량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