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전역에 대설·강풍 예보. 도, 선별검사소 결박조치 등 비상대응 나서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21/01/28 [10:32]

경기도 전역에 대설·강풍 예보. 도, 선별검사소 결박조치 등 비상대응 나서

오종환기자 | 입력 : 2021/01/28 [10:32]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도가 28일 도 대부분 지역에 대설주의보와 강풍주의보가 예보된 가운데 경기도가 이에 대비한 비상1단계 근무에 돌입했다.

 

도는 28일 오전 930분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총무과 등 10개 부서 직원들이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기상청에 따르면 28일 오전 830분부터 김포, 고양 파주 등 3개시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으며, 오전 9시부터는 동두천, 연천, 포천, 가평, 양주, 의정부, 구리, 남양주 등 8개시에 오전 920분부터는 나머지 도 전역에 도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 이날 오전 9시부터는 안산, 시흥, 김포, 평택, 화성 등 5개시에 강풍주의보가 발표됐으며 수원시 등 나머지 26개 시군에는 강풍 예비특보가 내려졌으며, 오전 8시부터는 서해 앞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졌다.

 

이에 따라 도는 선별진료소 47개소, 임시선별검사소 70개소를 대상으로 강풍에 대비한 지주보강 등 결박조치를 완료하도록 하고 지역별로 상황에 따라 운영시간을 탄력적으로 조정하도록 했다.

 

각 시군에는 강풍 종료 시까지 취약시설 예찰을 강화하는 한편 간판, 현수막 등 옥외광고물로 인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철거, 결박 등 철저하게 대비하도록 통보했다.

 

이밖에 대설에 대비해서는 시군간 경계도로 326개 노선에 대해 시군 협조체계 구축으로 제설 사각지대를 예방하도록 했다.

 

특히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9개소에 대해서는 사전에 제설제를 살포하는 등 이용에 불편이 없게 관리하도록 했다.

 

끝으로 박원석 도 안전관리실장은 “28일 퇴근시간까지 강설이 예보돼 있다. 강설 시작 전에 제설제를 살포해 교통 혼잡이 최소화되도록 해야 한다면서 특히 이번에는 강풍으로 인한 피해 발생이 예상되는 만큼 과하다 싶을 정도로 대응해서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