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남양주 조광한 시장, 경기도감사..지방자치권 ‘심각하게 위협’

위법성 해소 전까지..감사 협조 안 할 것..돌아 가 달라

오민석 기자 | 기사입력 2020/11/24 [14:03]

남양주 조광한 시장, 경기도감사..지방자치권 ‘심각하게 위협’

위법성 해소 전까지..감사 협조 안 할 것..돌아 가 달라

오민석 기자 | 입력 : 2020/11/24 [14:03]

▲ 남양주 조광한 시장이 시가 경기도로 부터 받고 있는 감사의 위법성이 적인 피켓을 들고 기자회견에 앞서 포토라인에 섰다.

 

남양주 조광한시장이 24일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진행되는 경기도 감사가 지방자치권을 위협 하는 위법성이 있다며 감사관들에 대해 즉시 경기도로 돌아가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시장은 이날 오전 9시 브리핑 룸에서 열린 회견을 통해 “경기도가 법률에 의거 적법절차에 따라 하는 감사는 부정 하지 않는다. 하지만 감사절차의 위법성. 일부 감사의 부적합성, 감사담담자의 하위공직자에 대한 인권침해 발언 등은 강력히 문제를 제기하며 사전에 위반 사항에 대해 확인을 하도록 명시한 지방지치법 제 171조도 위반 했다”고 했다.

 

조 시장은 “감사관들이 사전에 통지하지도 않은 하위직 공무원들을 2개월에 거쳐 단 몇 개의 댓글을 단 행위를 가지고 문답식 질문을 만들어와 답변 하도록 유도하기도 했다.”고 했다.

 

조 시장은 감사관들이 “광역지방자치단체장을 지지하는 댓글은 합법이고 비판하는 댓글은 법률위반이라는 정치적 편향성까지 드러냈다”고도 했다.

 

조 시장은 이어 “경기도가 현재 남양주시에 진행 중인 감사는 위법하여 지방자치권을 심각하게 위협 하는 것으로 시는 이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오히려 이를 방임 하는 것은 직원보호의 의무를 다하지 않는 것이다”고 했다.

 

조 시장은 또, “감사의 적법성이 확보되고 위법성이 해소되기 전까지 감사에 더 이상 협조 할 수 없음을 밝히며 조사 담당관 직원들은 경기도로 돌아가 달라” 며 “ 위에 언급한 부당한 행위에 대해서는 형사상 조치도 심각히 고려 할 것이다”고 했다.

*경기북도일보의 기사는 기사공유협력사인 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오민석/언론인. 1987년 구리시 풍양신문. 1997년 수도권일보 구리주재 기자. 2001년 중부일보 구리.남양주 주재기자. 2004년 경기신문 구리주재기자.(주) 구리넷 창간 발기인. 2007(주)구리넷 대표기자. 2010년 (주)경춘신문 편집국장. 2013년 (주)구리남양주넷 편집국장 겸 발행/편집인. 아시아 뉴스통신 구리.남양주 주재기자/2016년~2018년 경기북도일보 대표이사 겸 편집국장 / 2013년~ 아시아뉴스통신 경기북부본부 부국장

기사제보.정정요청 핸드폰 010-5631-3004.
신도시를 빌미로 주민을 거리로 내모는건 어느나라 방식 입니까 마른개울 21/06/21 [22:15] 수정 삭제
  진건문화마을 입니다 엄청난 정부지원으로 10여년전에 형성되고 근래에 입주한 마을 입니다 3기 신도시 이름으로 이렇케 주민을 거리로 내모는게 누구를 위한 신도시 사업입니까 ? 수년전 공시가격으로 보상하고 쥐꼬리만한 보상액으로는 대지를 구입 할수도 없고 집은 지을수도 없습니다 집짓느라 은행빚 , 세입자 전월세 반환하면 고스란히 집이 없어 집니다 이런마을 헐고 또이런마을 옆에다 짓는게 3기 신도시 왕숙지구 입니까 2중3중 혈세 낭비 주민 살립살이 거덜내는게 시정 입니까 ? 자세히 살펴 보시고요 주민사정 헤아려 주시고요 진건문화마을 제척해 주십시오 시장님 LH 와 다시 협의 하셔서요 극한상황 만들지 않으시기를 부탁 드립니다 . 그냔 대충 넘어갈일 아님니다 우리는 생존권이 걸린일 입니다 . 보상을 협의하려는 마음 아니고요 다른혜택 바라는거 아니고요 그저 이마을 에서 오손도손 살게해 주십시오 3기 신도시 주변에 들어서도 전혀 손색이 없는 남양주시의 자랑스런 문화마을 입니다 . 생존권을 지켜 주십시오 생존권을 지켜주십시오 !!!
 
추천하기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헤드라인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