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포천시선관위, 제21대 총선관련..“음식물 등 제공받은 주민 6명“에 과태료

1인당 최고 173만원, 최저 20만원씩 총 413만원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9/12/02 [17:23]

포천시선관위, 제21대 총선관련..“음식물 등 제공받은 주민 6명“에 과태료

1인당 최고 173만원, 최저 20만원씩 총 413만원

이건구기자 | 입력 : 2019/12/02 [17:23]

▲ 포천시선거관리위원회./경기북도일보=이건구기자   

 

경기 포천시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윤도근)2, 21대 국회의원선거의 입후보예정자 A씨와 그 측근 등 5명으로부터 음식물, 서적 등을 제공받은 선거구민 6명에 대해 총 413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밝혔다.

 

이는 1인당 제공받은 가액의 20배에 해당하는 금액으로 최고 173만원부터 최저 20만원까지 과태료를 참석경위 등을 참작하여 차등 부과했다고 덧붙였다.

 

21대 국회의원선거의 입후보예정자인 A씨와 그 측근 등 5명은 2019821일경 포천시 소재 식당과 인근 까페에서 총 37만원 상당의 음식물을 선거구민에게 제공했으며, 모임 참석자 중 1명에게는 A씨가 집필한 도서 2권과 양말세트 2개를 제공한 사실이 확인되어 지난 116일 검찰에 고발됐다.

 

포천시선관위 관계자는 내년 4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가 다가옴에 따라 금품·향응제공 등 기부행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고 이러한 행태가 완전히 근절될 때까지 적극적인 예방 및 단속활동을 펼치는 한편 돈 선거 적발 시에는 금품제공 경로를 끝까지 추적, 관련 위반자 전원을 색출하여 고발 등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선거와 관련한 각종 행사나 모임에 참석하여 금품을 받거나 음식물을 제공받은 경우 그 가액의 10배 이상 50배 이하(상한액 3천만원)의 과태료를 부과 받을 수 있다며 이러한 위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