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사통팔달 도로망 확충..정.관계 인사들 '한자리에'

시장, 국회의원, 시의원 관계공무원..

고상규기자 | 기사입력 2019/11/06 [16:59]

양주시,사통팔달 도로망 확충..정.관계 인사들 '한자리에'

시장, 국회의원, 시의원 관계공무원..

고상규기자 | 입력 : 2019/11/06 [16:59]

▲ 양주시, 주요도로 추진 점검회의(사진제공=양주시청)  

 

경기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지난 5일 시장실에서 이성호 양주시장, 정성호 국회의원, 정덕영 시의원을 비롯해 부시장, 실국소장 등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주요도로 추진현황에 대한 보고와 주요도로 추진 점검회의를 했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시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의 균형발전, 교통 편익 증진 등을 위한 사통팔달 동서남북 도로 인프라 확충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그 결과 지난 1028일 시도35호선(가납-연곡) 2구간을 완전 개통했으며 임시개통중인 시도6호선(만송-삼숭)을 비롯해 용암도시계획도로, 시도20호선(용암-도하)의 개통을 앞두고 있다.

 

또한, 시민중심 시정발전을 위해 지방도375호선(은현-봉암), 지방도364호선(효촌-신산), 시도8호선(덕도-도하), 시도6호선(광사-만송), 시도30호선(방성-산북) 등 시민 생활과 밀접한 주요도로 건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성호 의원은 시의 균형발전과 교통난 해소를 위해서는 조속한 동서간 주요도로의 개설이 시급하다현재 추진 중인 주요도로 건설 사업이 차질 없이 개통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호 시장은 시가 경기북부 중심도시로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서는 도시의 혈관인 도로망이 잘 구축돼야 한다사업추진 과정에서도 시민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등 안전하고 편리한 사통팔달 도로망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오는 12일 시민 숙원사업의 하나인 국지도 39호선(장흥~광적)건설사업의 연내 착수를 위한 점검회의를 열 예정이다.

양주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