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日상품 불매 피해 소상공인 지원키로...5.3억 원 규모

고상규기자 | 기사입력 2019/11/06 [13:32]

경기도, 日상품 불매 피해 소상공인 지원키로...5.3억 원 규모

고상규기자 | 입력 : 2019/11/06 [13:32]

경기도가 최근 일본 수출규제 이후 장기화된 일본상품 불매운동 등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소상공인을 위한 지원에 총 5억3000만원을 투입한다.

 

도는 6일 이같은 내용으로 한 지원규모 내용 등을 밝히고, 이달부터 기존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을 확대해 도내 소상공인 200개사에 대한 본격적인 지원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도의 이같은 결정에는 올 7월 초 일본정부가 수출규제 조치 발표로 100일 넘게 지속되고 있는 일본상품 불매운동으로 인한 소상공인의 피해 확대를 조금이나마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일부 소상공인들의 경우, 불매운동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손해를 감수하고 매장에서 일본상품을 철수하거나 인테리어를 변경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식집이나 일본식 선술집 같이 업체명이나 제품명, 일본풍 인테리어 등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도내 소상공인이 주요 지원 대상으로 간판 또는 홍보물 교체를 지원하게 된다.

 

이와 함께 사업의 대상자로 선정되면, 홍보(판촉물, 카탈로그, CI·BI 제작 등), 점포환경개선(옥외광고물, 인테리어 등) 등에 필요한 비용을 업체별로 최대 300만원 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대상은 도내 창업 6개월 이상의 소상공인 사업자로, 일본상품 불매운동으로 인해 간판 및 홍보물 변경을 희망하는 업체를 우선적으로 선정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