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윤호중의원, LH, 하자보수. 감리정책에서 임대주택 차별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8/10/11 [12:35]

윤호중의원, LH, 하자보수. 감리정책에서 임대주택 차별

오종환기자 | 입력 : 2018/10/11 [12:35]

 

▲ ( 사진 = 윤호중의원 )     © GNNet

윤호중의원(경기도 구리시,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LH아파트 중 분양주택의 하자발생률(하자발생건/입주세대수)이 장기임대주택의 하자발생률보다 5배 가량 높았다.

 

분양주택의 하자발생률이 높은 사유에 대해 LH분양지구 입주자들은 하자 발굴접수에 매우 적극적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상대적으로 민원을 적극적으로 제기하지 않는 임대주택에 대한 차별을 인정한 셈이다.

 

<참고 1> 분양지구 하자발생건수가 높은 사유

분양(공임)(개인사유 재산성격)지구 입주자들은 하자 발굴접수에매우 적극적인 성향을 보이고,

 

장기임대 아파트에 비해 방갯수, 전용면적이 넓고 마감재가 복잡하여 하자발생건수가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

출처 : LH

<1> 최근 3년간 주택유형별 하자발생 현황

 

2015

2016

2017

공공분양

세대수

18,342

18,396

13,765

건수

7,397

5,802

4,711

/

0.40

0.32

0.34

공공임대

세대수

13,884

11,540

19,767

건수

3,396

2,957

3,278

/

0.24

0.26

0.17

장기임대

세대수

21,311

39,357

34,710

건수

2,285

2,902

2,410

/

0.11

0.07

0.07

소 계

세대수

53,537

69,293

68,242

건수

13,078

11,661

10,399

/

0.24

0.17

0.15

 

출처 : LH

 

<1>을 보면 공공분양 주택의 호당 하자발생률은 20170.34, 장기임대주택 0.075배에 달한다. 2017년 분양주택은 13,765호가 공급되고 그중 하자가 4,711건 발생됐지만, 같은 해 장기임대주택은 34,710호가 공급됐지만, 하자발생은 2,410호에 그쳤다.

 

LH가 입주자 제기 민원에 대해 하자로 인정해야만 하자처리가 되기 때문에, 주택유형별 하자발생현황은 주택유형별 건축설계적 문제 뿐만 아니라 LH의 주택유형별 하자접수행태를 보여준다.

 

특히, LH는 공사 진행을 확인하고 감독하는 감리정책에서도 분양주택과 임대주택에 차별을 두고 있었다. LH분양주택은 LH가 자체감리하고, 임대주택은 외주관리 위주로 운영하고 있다.

 

LH는 공급유형별 감리방식에 대한 차이에 관한 의원실 답변자료에서 자체감독은 건설공사 중 제기되는 입주예정자 민원에 즉각적이고 책임감있는 대응과 신속한 의사결정이 필요한 분양(공임)지구를 주로 담당한다고 밝혔다.

 

<참고 2> LH 아파트 감리방식 차이에 관한 LH 답변자료

 

자체감독은 건설공사 중 제기되는 입주예정자 민원에 즉각적이고책임감있는 대응과 신속한 의사결정이 필요한 분양(공임)지구를 주로 담당하고,

 

분양주택과 비교시 공사가단순하고 입주자 민원이 적은 장기임대지구위주로 외주감리 용역을 시행중에 있음.

출처 : LH

 

윤 의원은 민원을 적극적으로 제기하지 않아서 하자보수를 안 해주는 건 분명한 차별이라고 강조하며 임대주택에 대한 LH의 적극적이고 책임있는 하자보수가 있어야, 임대주택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윤호중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