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김성원 의원, 권익위 국민세금 낭비..부당해외 출장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18/10/10 [10:01]

김성원 의원, 권익위 국민세금 낭비..부당해외 출장

오종환기자 | 입력 : 2018/10/10 [10:01]

▲ ( 사진 = 김성원 의원 )     © GNNet

 

국회 정무위원회 김성원 국회의원(자유한국당, 경기 동두천연천)이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권익위가 방만한 해외출장을 일삼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권익위에서 제출받은 2015년부터 올해 7월까지 연도별 반부패기술지원(ODA)사업 추진현황에 따르면, 권익위는 반부패 정책의 정착을 위한 자문제공을 위해 15년 인도네시아, 몽골 등 2, 17년 몽골, 베트남 등 2, 18년 인도네시아 등 담당자들을 해외에 내보냈다.

 

이 기간 동안 권익위가 사용한 총 국가예산은 약 2700만원에 달했다. 문제는 권익위가 해외출장으로 사용한 금액이 과도하고 그 사용처도 매우 불분명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그동안 권익위가 피감·산하기관의 감사·감독기관 공직자에 대한 해외출장시 청탁금지법 위반소지가 있다고 밝혔던 내용 대부분이 권익위 해외출장 내용과 대동소이했다.

 

또한 보고서도 매우 부실하여 문건 대부분이 첨부 자료로 갈음됐고, 심지어 단 두 페이지짜리 보고서까지 제출됐지만 아무런 제재조치도 받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결국 권익위는 타 기관에 대해서는 청탁금지법 위반을 지적하면서, 자신들은 국민세금으로 유사한 행동을 이어나가고 있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권익위의 15년 인도네시아 출장 건을 살펴보면 5명이 5일간 자카르타에 체류하면서 항공료, 일비, 식비 지급한 것을 포함해 994만원에 이르는 비용을 지출했다.

 

17년 몽골에서는 2명이 23일간 울란바토르를 다녀오면서 약 132만원을 사용했고, 17년 베트남 하노이, 호치민에는 34일 일정으로 2명이 다녀오면서 259만원의 예산을 집행했다.

 

뿐만 아니라 18년에는 인도네시아·베트남에 6명이 45일을 다녀오면서 무려 1,317만여원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권익위의 해외출장 세부일정표를 보면, 일정 대부분이 회의, 세미나였고 공식일정에 점심과 만찬 일정이 많이 있었음에도 권익위는 일비, 식비를 꼬박 꼬박 지급했다.

 

이에 대해 권익위는 규정상 지급 의무가 있다면서, 세부적인 일비, 식비 사용내역 자료 제출을 거부했다.

 

또한 해외출장이후의 결과보고서 또한 매우 부실하게 작성됐다.

 

15년 인도네시아 출장 보고서는 총 28페이지 중 단 4페이지만 출장내용이었고 나머지 24페이지는 일정표 등 첨부 자료였다.

 

17년 몽골 출장 보고서는 행사개요를 포함해 단 2장만 제출됐다. 187월의 인도네시아·베트남 출장보고서 역시 전체 72페이지 중 50페이지가 첨부 자료였다.

 

김 의원은 피감기관의 예산이 아닌 국민세금을 직접적으로 사용하면서 이처럼 국가예산을 방만하고 무분별하게 쓰는 것이 더 큰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