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 서른여덟 5·18민주화운동

각계대표·시민·학생 등 5000여 명이 참석…희생자 삶 재조명

오민석 기자 | 기사입력 2018/05/18 [09:14]

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 서른여덟 5·18민주화운동

각계대표·시민·학생 등 5000여 명이 참석…희생자 삶 재조명

오민석 기자 | 입력 : 2018/05/18 [09:14]


 

▲ 5.18 기념식(사진= 국가 보훈처)     © 오민석 기자

 

국가보훈처는 18일 오전 10시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념식은 ‘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라는 주제로 각계대표와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및 유족, 일반시민, 학생 등 5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보훈처 주관으로 거행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5월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5월 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보훈처는 광주의 아픔에 머물지 않고 평화의 역사, 민주주의의 이정표로 자리매김한 5·18민주화운동의 의미를 국민과 함께 되새길 계획이다.

 

기념식은 추모공연과 헌화분향,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의 순으로 구성해 50분간 진행된다.

 

추모공연에는 5·18 당시 시민참여 독려를 위해 가두방송을 진행했던 전옥주씨(본명 전춘심)가 실제 출연해 당시 상황을 재연함으로써 현장감을 더해줄 예정이다.

 

특히 올해 기념식에서는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된 이창현군(당시 8세)과 38년간 아들을 찾아다닌 아버지의 사연을 영화 택시운전사와 화려한 휴가에 공연을 접목한 ‘씨네라마’ 형식으로 전달한다.

 

1980년 당시 초등학교 1학년이던 고 이창현 군은 광주지역에 휴교령이 내려지자 5월 19일 집에서 나가 귀가하지 않았다. 가족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발견되지 않았고, 결국 1994년도에 5·18행방불명자로 등록됐다. 이번 씨네라마에는 실제 사연의 주인공인 이창현군의 부 이귀복 씨가 실제 출연해 깊은 울림을 줄 예정이다. 

 

이번 기념식에는 의미 있는 외국인 참석자들도 많이 참여한다.

 

영화 ‘택시운전사’를 통해 널리 알려진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5·18의 진실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 노력했던 고(故) 찰스 베츠 헌틀리 목사의 부인 마사 헌틀리, 고(故) 아놀드 피터슨 목사의 부인 바바라 피터슨과 2018광주인권상 수상자인 난다나 마나퉁가 신부 등이다.

 

특히 마사 헌틀리 여사는 기념식에 출연해 남편과 대한민국 국민에게 메시지도 전할 예정이다.

 

위르겐 힌츠페터는 독일 제1공영방송 기자로 민주화운동 현장을 영상에 담에 5·18을 전 세계에 알렸다.

 

찰스 베츠 헌틀리 목사는 5·18 당시 광주기독병원 원목이자 의사로 활동했다, ‘광주에 가고 싶다. 광주에 묻히고 싶다’라는 말을 남긴 고인의 말에 따라 광주 양림 선교동산 묘원에 일부유골이 안장됐다.

 

아놀드 피터슨 목사는 광주에서 가족과 함께 선교사로 활동했다. 역사학 교수이기도 했던 그는 학자의 시각으로 5·18을 기록해 학살현장과 헬기사격을 증언했다.

 

난다나 마나퉁가는 스리랑카 국가폭력 희생자들의 편에서 투쟁해 2018광주인권상을 수상했다.

 

또한 이날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주인공 고(故) 김사복 씨의 아들 김승필 씨도 참석해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와의 만남도 자연스럽게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참석자들은 기념식 전에는 유영봉안소를, 기념식이 종료된 후에는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의 묘역을 참배한다.

 

묘역참배에 첫 번째 희생자인 고(故) 김경철님의 모친 임근단 씨, 시민군 대변인이었던 고(故) 윤상원 열사의 부친 윤석동 씨, 전남대 총학생회장 출신으로 장기간 단식투쟁하다 사망한 고(故) 박관현 열사의 누나 박행순 씨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문의: 국가보훈처 기념사업과 044-202-5534

*경기북도일보(GNN)의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오민석/언론인. 1987년 구리시 풍양신문. 1997년 수도권일보 구리주재 기자. 2001년 중부일보 구리.남양주 주재기자. 2004년 경기신문 구리주재기자.(주) 구리넷 창간 발기인. 2007(주)구리넷 대표기자. 2010년 (주)경춘신문 편집국장. 2013년 (주)구리남양주넷 편집국장 겸 발행/편집인. 아시아 뉴스통신 구리.남양주 주재기자/2016년~2018년 경기북도일보 대표이사 겸 편집국장 / 2018년 내외뉴스통신 경기북부 본부 국장 /

기사제보.정정요청 핸드폰 010-5631-3004.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