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87,628,789
오늘: 3,115
어제: 6,20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남양주시 ‘진접2지구’ 수용반대 대책위 3차 총집회.

강제수용, 민심 거역하는 이 시대의 적폐’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8/01/08 [15:27]

남양주시 ‘진접2지구’ 수용반대 대책위 3차 총집회.

강제수용, 민심 거역하는 이 시대의 적폐’

이건구기자 | 입력 : 2018/01/08 [15:27]

남양주시 ‘진접2지구 공공택지개발사업’ 백지화를 주장하고 있는 주민들의 반발이 좀처럼 수그러들고 있지 않은 가운데 ‘진접2지구 수용반대 대책위원회(위원장 조동일)’의 3차 총집회가 재개됐다.

 

▲ 진법읍 연평리 농협로컬푸드 앞 인도에서 열린 '진접2지구 수용반대 대책위의 '공공택지개발사업'반대 집회.(사진=진접2지구 수용반대 대책위원회)     © GNN

 

지난 6일 주말 오후, 연평리 농협로컬푸드 앞 인도에서 진행된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농민들에게 설움과 한을 남기는 강제수용은 민심을 거역하는 이 시대의 진정한 적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주민들은 “연평리와 내각리 일대는 지난 25년간 그린벨트와 농업진흥지역으로 묶여있어 투기도 비켜간 투기 청정지역”이라며 ”80%이상의 주민 대부분이 비닐하우스와 생계형 농업을 하는 60~70대 노인들로 농업을 천직으로 수십 년간 손톱이 빠지도록 일하면서도 오로지 내 땅이라는 자부심 하나로 꿋꿋이 지켜온 곳이다.”라고 배경을 밝혔다.

 

또한 “내곡리 큰 도로 개설과, 지하철 4호선 연장으로 토지일부가 헐값에 수용되었어도 고향땅이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와 나아진 교통 환경으로 재산권이 보장될 것이라는 이유로 이 땅의 농민모두가 개인의 손실을 감수하면서 지금껏 참아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처럼 어렵게 지켜온 개인의 재산권을 철저히 무시하고, 공공의 필요성만을 내세워 한평생 일궈온 토지 전체를 강제수용 당할 처지에 놓이게 되었다.”며 주민의 의사를 무시한 공공개발계획을 백지화해 줄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

 

더불어 대책위 관계자는 ‘남양주시는 계획적인 도시가 아닌 난개발의 대표적인 도시로 주택 공급과잉이 우려되는 미분양 관리지역으로 지정된 곳’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토지이용계획안을 살펴보면 공동주택과 단독주택 건설을 위한 주택용지가 전체의 42.6%를 차지하고 있으며 주민들의 편의를 위한 용지는 상업복합용지(6.7%), 자원시설용지(6.1%), 교육문화용지(4.7%), 공원녹지(20.5%), 도로 등(19.3%)으로 계획되어 있다.

 

따라서 주민들의 행복을 위해 진접2지구를 개발한다는 것은 거짓이며, 정부가 국책사업, 행복주택을 명분삼아 LH공사를 앞세워 헐값에 농민의 땅을 빼앗고 집장사, 땅장사를 하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진접,오남은 물론 남양주시민 전체가 현재도 교통난을 겪고 있는데 다산지구, 갈매지구, 경기북부2차테크노밸리, 진건 뉴스테이 등의 개발로 한꺼번에 인구가 밀집되면 하수종말처리도 문제지만 엄청난 교통지옥에 시달리게 될 것“이라는 우려를 밝혔다.

 

이와 같은 이유로 “무리한 강제택지개발은 청정남양주를 사라지게하고 심각한 베드타운에, 공해도시, 교통지옥의 도시로 가게 하는 지름길이 되는 것”이라며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날 주민들은 “수백 명을 위해서 한명의 생명을 빼앗아서는 안 되듯이 행복주택을 위해 수백 년 피땀 흘려 지켜온 수많은 농민의 농지를 빼앗고 삶의 터전을 송두리째 망가뜨리는 것은 분명 잘못된 일"이라며 개발사업의 전면백지화를 비롯한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한편 ‘진접2지구 공공택지개발사업’은 지역공익을 위한 개발과 주민의 재산권 보호를 두고 올해 지방선거를 앞둔 지역정가를 비롯한 남양주지역의 또 다른 이슈로 부각되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공공주택 특별법에 의해 추진되고 있는 ‘진접2지구 공공택지개발사업’은, 이 곳 지역구 국회의원인 A모 의원의 핵심공약 사항으로 약 130만평 규모에 계획인구 3만, 계획세대수 1만2천500세대의 소신도시를 개발하는 사업으로 2018년 착공되어 2020년 완공 예정으로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