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성 시장, 고양시 발굴 ‘구석기 유적 전시 박물관’ 사업 박차

한반도 최초·최대의 석기 제작소 발견. 문화재청과 협의 국립박물관 유치 추진.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8/01/08 [09:41]

최성 시장, 고양시 발굴 ‘구석기 유적 전시 박물관’ 사업 박차

한반도 최초·최대의 석기 제작소 발견. 문화재청과 협의 국립박물관 유치 추진.

이건구기자 | 입력 : 2018/01/08 [09:41]

고양시(시장 최성)는 8일, 서울~문산 간 고속도로 구간 중 도내동 유적 발굴 현장에서 최성 시장을 비롯한 시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설명회를 열고 “대한민국 역사에 큰 획을 그을 수 있는 한반도 최초·최대의 석기 제작소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 고양 도내동 석기시대 유물 발굴과 관련한 설명회에서 고양시의 국립박물관 유치 추진 등, 이후의 사업 전개에 관한 설명을 하고 있는 최성고양시장.(사진=고양시청)     © GNN

 

‘고양 도내동 유적’은 서울~문산 간 고속도로 공사 시행을 위해 서울문산 고속도로 주식회사와 재단법인 겨레문화유산연구원이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작년 7월부터 고양시 덕양구 도내동 787번지 일대(4,500㎡)에서 발굴조사를 시행했다.

 

이를 통해 7만 년 전 구석기 시대 석기와 몸돌 등을 생산하는 유적과 유물 8천 여 점을 새롭게 찾아냈으며, 이처럼 많은 수의 유물과 유적이 동시에 발견된 것은 세계적으로도 드문 사례로 꼽히며, 우리나라에서는 최초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현장 설명회에서 최성 고양시장은 별도의 입장문을 통해 첫째, 도내동 구석기 유적의 발견은 고양시는 물론 대한민국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연 일대 사건으로 유적과 유물이 보존되어야 하며 이를 문화재청 등 정부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

 

둘째, 고양시는 곳곳에 산재해 있는 문화유산을 자체적으로 조사, 발굴하여 소중한 우리의 문화유산을 지키고 이를 활용하여 고양시 전 지역을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종합박물관으로 조성할 것.

 

셋째, 현재 추진 중인 고양시 역사박물관 사업에 박차를 가하여 도내동 유적 및 고양시에서 출토된 모든 소중한 문화자산을 한 곳으로 집대성하고 국․도비를 최대한 유치하겠으며 국립박물관 유치도 정부와 적극 협의할 것.

 

넷째, 그동안 중앙정부가 주도해온 문화재 정책에 지방정부와 지역주민들이 함께 참여하는 협치적 법 개정을 건의하여 지방분권시대를 열어나가는 전기로 삼을 것.

 

다섯째, 고양시의 역사문화성을 회복하여 새로운 신 한류 문화와 연계하고 향후 평화통일특별시의 비전과 결합, 그 가치를 고양시 차원을 넘어 통일한국의 미래비전과 직결시키도록 할 것 등을 밝혔다.

 

한편 그동안 고양시에서는 ‘고양 도내동 유적’ 외에도 일산 대화동 일대의 ‘고양 가와지 유적’, ‘고양 덕이동 유적’, ‘고양 탄현동 유적’, ‘고양 삼송동 유적’ 등지에서 다수의 선사 시대의 유적과 유물이 발견된 바 있어 한반도 선사문화의 주도했던 지역임이 판명됐다.

 

특히 ‘고양 가와지 유적’에서는 한반도 최초의 재배볍씨로서 우리나라 벼농사의 기원을 밝혀준 5040년 전 가와지 볍씨를 비롯해 구석기 시대 석기 500여점이 발견되었으며, ‘고양 덕이동 유적’에서는 석기 251점, ‘고양 탄현동 유적’에서는 석기 515점이 발견됐다.

 

하지만 ‘고양 도내동 유적’과 같이 8천 여 점에 이르는 다량의 석기와 이를 제작했던 대규모의 장소가 함께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고양시구석기시대유물발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화/ 연재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