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87,628,694
오늘: 3,020
어제: 6,20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고양시,큰 상여타고 떠나는 고양의 유림' 이경무 선생'

고양시 대표 유림, 문화기부자 봉암 이경무 선생 22일 장례 진행

손지훈기자 | 기사입력 2017/12/26 [09:26]

고양시,큰 상여타고 떠나는 고양의 유림' 이경무 선생'

고양시 대표 유림, 문화기부자 봉암 이경무 선생 22일 장례 진행

손지훈기자 | 입력 : 2017/12/26 [09:26]

지난 19일 별세한 고양시의 큰 유림, 문화기부자 봉암 이경무 선생의 발인 및 영결식이 지난 22일 오전 9시 고양문화원, 일산신도시 호수로 일대에서 봉행됐다.

 

▲ 큰상여타고 떠나는 고양의 유림 이경무선생 (사진=고양시청)     © GNN

 

이날 발인, 영결식에는 장례위원장인 방규동 문화원장을 비롯해 최성 고양시장, 소영환 고양시 의회 의장 및 유족 300여 명이 참석했다.

 

고양문화원 대강당에서 진행된 영결식은 고양문화원 야외무대 앞에서의 상여 장례 행렬로 이어졌다.

 

특히 이날 사용된 상여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화려한 상여로 알려졌으며 상여를 메는 상두꾼 만 약 40명이 동원됐다.

 

상여 위에서 상여소리를 하는 소리꾼으로는 고양지역의 명창 최장규 회장, 전반적인 장례의식은 김우규 보존회장이 담당했고  고양문화원장장으로 진행된 봉암 이경무 선생의 상여 행렬은 이외에도 선생이 생전에 키워낸 봉암서원의 제자 약 50여 명이 만장을 앞세우고 상여를 인도했다.

 

행렬의 맨 앞에서 명정깃발을 들고 장례의식에 참여한 정동일 고양시 역사 문화재 전문위원은 고양시의 큰 유림 장례절차에 걸맞게 발인, 상여, 방상씨, 명정, 운아, 요여, 등이 등장하고 화려한 상여가 상여소리에 맞춰 운구되는 보기 드문 의식이었다고 그 상례의식의 가치를 평가 했다

 

봉암 이경무 선생은 고양시에 55억 원에 상당하는 금액을 기부한 고양시의 유림으로 향년 94세로 별세했다.

 

*진정성과 함께 신중하고 공정한 보도로,모든 국민들의 알권리를 충족 시키는
발빠른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손지훈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425-8189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고양시,유림 이경무선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