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87,628,768
오늘: 3,094
어제: 6,20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17년 크리스마스, 산타로 변신한 300여명의 남양주시민.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저소득층 아동들에게 따스한 손길 전해..

안금선기자 | 기사입력 2017/12/22 [10:31]

2017년 크리스마스, 산타로 변신한 300여명의 남양주시민.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저소득층 아동들에게 따스한 손길 전해..

안금선기자 | 입력 : 2017/12/22 [10:31]

남양주시(시장 이석우)는 4개 희망케어센터와 함께 성탄절 연휴를 앞둔 21일 평내호평역 광장에서 ‘온 시민이 서로가 서로에게 산타가 되다’라는 주제로 ‘2017 온 시민 희망산타 대작전’행사를 가졌다.

 

▲ 크리마스를 앞두고 평내호평역 광장에서 진행된 '2017 온 시민 릐망산타 대작전' 행사에 참여한 남양주시민산타.(사진=남양주시청)     © GNN

 

이날 행사에는 이석우 남양주시장, 박유희 의장, 방문산타(100명), 시민 등 3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신나는 캐롤 난타, 코믹산타 비보잉 퍼포먼스, 희망을 전하는 퍼레이드, 시민들의 점퍼기부, 캘리그라피 연하장 만들기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저소득층 아동들에게 시민산타가 몰래 찾아가 소원선물을 전달하여 추억과 연말연시 이웃의 정을 나누기 위해 마련했다.

 

방문산타에 참여한 시민들은 “크리스마스에는 모든 아이들이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이 행사에 참여하게 되었다”며“ 나도 오랜만에 캐롤을 들으며 잠시나마 동심으로 돌아가서 즐거운 크리스마스의 추억을 남긴 것 같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석우 시장은 “크리스마스와 같은 특별한 시즌에도 시민들이 멀리 나가지 않고 지역 안에서 즐기고 소비할 수 있는 도시 분위기를 만들고, 일방적으로 주는 나눔이 아닌 서로가 주고받고 공유하는 나눔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이마트, ㈜한울종합건설, 현대자동차 경기동부지역본부, 남양주시 공무원노동조합이 후원하고 남양주시의 많은 지역단체, 시민들의 참여로 이루어졌다.

 

안금선기자 /남양주시 와부읍에 거주하며 구리시에서 카페사업을 합니다.시민들의 말 못하는 사정, 어려운점, 지역행사를 중점적으로 찾아 경기북도일보에 녹여 내겠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9279-7369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