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87,628,624
오늘: 2,950
어제: 6,20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영우 국회의원, 독거노인 고독사 방지 법안 대표 발의

고독사의 위험이 큰 독거노인 보호규정 마련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7/12/08 [10:01]

김영우 국회의원, 독거노인 고독사 방지 법안 대표 발의

고독사의 위험이 큰 독거노인 보호규정 마련

이건구기자 | 입력 : 2017/12/08 [10:01]
▲    ©GNN

 요즘 우리 사회의 급속한 고령화에 따라 홀로 사는 노인의 고독사가 새로운 노인문제의 중심으로 부각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김영우 국회의원(포천·가평)이 7일, 고독사의 위험이 큰 독거노인을 보호하는 내용을 담은 ‘노인복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통계청의 고령자통계에 따르면 2017년도 현재 우리나라의 65세 이상 노인 인구수는 680여만명에 이르고, 그 중에서 독거노인 가구도 144만 가구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 고령자 1인가구 현황.(자료 통계청)     © GNN

 

현재 노인복지법에서는 독거노인에 대한 지원과 보호 조치에 대한 규정을 두고 있으나, 고독사의 위험이 큰 노인을 보호할 수 있는 규정이 따로 없어 노인 고독사 예방에 미흡한 실정이다.

 

김영우 의원이 대표발의한 ‘노인복지법 일부개정법률안’은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홀로 사는 노인의 고독사를 예방하기 위하여 고독사의 위험성이 높은 노인에 대한 현황조사를 실시하고 이들에 대해 특별보호 등의 조치를 취하도록 하고 있다.

 

또한 시장·군수·구청장은 고독사 예방을 위하여 필요한 경우 관할 경찰서, 소방관서, 응급의료기관 등 관계 기관장에게 협조를 요청할 수 있고, 고독사 노인의 장례를 행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 의원은 “최근에 가족으로부터 단절되고 사회적 관계에서도 고립되어 홀로 죽음을 맞는 고독사의 발생이 높아지고 있다“며 ”추운 겨울 골방에서 힘겹게 살아가고 있는 독거노인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법안을 발의한 취지를 밝혔다.

 

이어 “특히 독거노인의 외로운 죽음에 대해서는 국가적으로 예방하고 대처할 필요가 있으며, 생의 마지막을 쓸쓸하게 보내지 않도록 사회 구성원 모두가 힘을 모아 예방해야 한다”며 외로움과 무관심으로 어렵게 살고 있는 이웃에 대한 따뜻한 관심을 당부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