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포천시, 체납차량 번호판 전국 합동 영치의 날 운영

고질적이고 상습적인 체납차량 번호판 일제 영치 단속

손지훈기자 | 기사입력 2017/12/07 [13:27]

포천시, 체납차량 번호판 전국 합동 영치의 날 운영

고질적이고 상습적인 체납차량 번호판 일제 영치 단속

손지훈기자 | 입력 : 2017/12/07 [13:27]

포천시(시장 김종천)는 오는 14일 전국 시··구에서 동시에 실시하는 체납차량 번호판 전국 합동 영치의 날운영에 따라 관내 전 지역에서 고질적이고 상습적인 체납차량에 대한 번호판 일제 영치 단속에 나설 예정이다.

 

▲    체납차량을 단속하고 있는 포턴시 체납기동징수단 (사진=포천시청) © GNNet

 

시는 세정과 전 직원을 5개 단속반으로 편성하고 자동차세, 자동차관련 과태료 체납이 실시간으로 조회 가능한 모바일 영치시스템을 사용해 시 전 지역을 주야간 단속할 계획이다.

 

이날 실시하는 차량번호판 영치대상은 자동차세 2회 이상 또는 차량관련 과태료 체납차량이며 타 지자체 등록 차량의 경우에도 자동차세 4회 이상 체납이면 지방자치단체간 징수촉탁제도를 활용해 차량등록지 여부와 관계없이 영치대상에 포함된다.

 

특히 대포차량 등 고질체납차량에 대해서는 현장에서 바로 족쇄를 채우거나 강제견인 뒤 공매처분을 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번호판이 영치된 차량은 체납액을 완납하고 포천시청 세정과로 방문해 본인확인 절차를 거친 뒤 번호판을 반환받을 수 있으며 영치된 채 번호판 없이 운행하면 자동차관리법에 따라 과태료가 부과되는 등 불이익이 가중된다.

 

전영진 세정과장은 번호판 영치로 인해 시민의 불편과 민원이 야기되는 것도 사실이지만 성실하게 세금을 납부한 시민들이 우대받고 세금을 납부하지 않는 차량은 운행할 수 없다는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적극 참여하는 것이라며 "이번 전국 합동 영치가 자동차세 및 자동차관련 과태료 체납에 대한 자진납부의식을 고취하는 직접적인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진정성과 함께 신중하고 공정한 보도로,모든 국민들의 알권리를 충족 시키는
발빠른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손지훈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425-8189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포천시,체납차량 번호판 전국 합동 영치의 날 운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