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남양주시, 2018 경기관광축제 “남양주다산문화제” 선정

최규숙기자 | 기사입력 2017/12/04 [10:17]

남양주시, 2018 경기관광축제 “남양주다산문화제” 선정

최규숙기자 | 입력 : 2017/12/04 [10:17]

『남양주다산문화제』가 경기관광축제로 선정됐다. 4일 시에 따르면 지난 1일 경기관광공사 지역축제심의위원회에서 남양주다산문화제가 경기관광축제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 “남양주다산문화제”  / (사진=남양주시청)    ©GNNet

 

남양주시 다산문화제는 올해로 31회를 맞아 다산 정약용 선생이 경세유표 저술 200 주년 기념으로 다양한 문화행사를 기획해 8만여명의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문화행사를 선보였다.

 

첫째 날 초헌관, 아헌관, 종헌관과 함께하는 헌화 · 헌다례를 시작으로 둘째 날은 경기북부지역 유림(유학을 신봉하는 사람들)과 함께하는 ‘서원제사’로 마지막 날 도농초등학교 발명반 학생들 및 일반 관람객들과 함께하는 ‘시민 헌다례’ 개최돼 매일아침 다산 선생께 문화제의 무사기원과 안녕을 바라는 고유제로 진행했다.

 

또한 다산이 쓴 ‘소서팔사(消暑八事)’를 바탕으로 옛 선비들이 더위를 이기는 8가지 방법에 대해 체험(소나무 숲에서 활쏘기, 느티나무 아래에서 그네타기, 대자리 위에서 바둑두기, 연못의 연꽃구경하기, 숲속에서 매미소리 듣기, 비오는 날 한시 짓기, 강변에서 투호놀이, 달밤에 발씻기)해 보았다.

 

사전 참여 프로그램 ‘나도 조선의 역사인물’을 신설해 의상, 분장, 호패(조선시대 신분증)를 지원해 아빠는 주모, 엄마는 선비, 아이들은 도령으로 변신해 축제 행사장이 주인이 되는 추억을 남기기도 했다.

 

더불어 축제 마지막날에는 다산과 형제들의 두 번째 이야기로 올해는 다산의 둘째 형인 ‘손암 정약전을 위한 음악회’를 주제로 소리꾼 장사익 & 의수화가 석창우가 ‘다산의 형제애를 그린 콜라보 무대’를 연출했다.

 

뒤이어 김덕수 사물놀이패의 ‘풍물 대동제’로 관람객 모두가 하나되는 축제의 장을 선보였다.

 

그 결과 어느해 보다 많은 방문객들이 찾아와 다산문화제를 함께해 주셨으며, 다양한 시민참여프로그램을 통해 지켜만 보는 것이 아니라 축제에 직접 참여하는 계기도 확장해 관람객들에게 매우 좋은 평가를 받으며 제31회 남양주다산문화제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다가오는 2018년을 남양주 정약용의 해로 선포하고 유네스코 공동 국제학술대회, 다산선생 서세 182주기 추모제향, 과거시험 재현, 목민심서 집필 200주년 기념 공동 순회전 등 매월 다양한 문화행사가 개최될 예정으로 제32회 남양주다산문화제는 더욱 더 발전 지킬 계획이다.

최규숙/ 구리남양주넷 총무과장 겸 시민기자 ..여성의 섬세함으로 세상을 보는 눈을 가지고 기사에 녹여 내 겠습니다. 구리남양주시의가장 빠른정보 . 일등신문을 지향하겠습니다. 기사제보/정정보도 010-8936-870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남양주시, 2018 경기관광축제 , 남양주다산문화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