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양주시.이성호 시장, ‘AI 차단에 행정력 총동원’긴급 회의 주재

고일우기자 | 기사입력 2017/11/21 [11:05]

양주시.이성호 시장, ‘AI 차단에 행정력 총동원’긴급 회의 주재

고일우기자 | 입력 : 2017/11/21 [11:05]

양주시는 21일 오전 8시 시청 상황실에서 이성호 양주시장 주재로 부시장, 국장, 과장, 동장 등을 소집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차단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   ' AI차단에 행정력 총동원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이성호 양주시장(사진=양주시청) © GNNet

 

이번 긴급회의는 최근 전북 고창군, 전남 순천만에 이어 강원 양양군 남대천 야생조류 분변에서도 AI 바이러스가 검출되고 농림축산식품부가 위기경보를 심각단계로 격상, 48시간 이동중지 명령을 내린데 따른 것으로 AI 바이러스의 유입방지를 위한 선제적이고 강력한 방역대책를 추진하기 위해 마련했다.

 

시는 그간 운영하던 AI 방역대책상황실을 이성호 양주시장을 본부장으로 한 재난안전대책본부로 확대전환해 AI 상황 종료 시까지 24시간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경기도와 인근 시, 각급 공공기관 등과의 협조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 전국 모든 가금 사육농가에 대해 2000시부터 48시간 동안 일시 이동중지 명령이 발령됨에 따라 농장주와 축산관련 차량의 이동을 금지시키고 관내 가금농가 및 축산관련 시설에 대한 긴급예찰과 일제소독을 실시한다.

 

아울러 고병원성 AI 발생 위험이 높은 산란계 농장에 대해 실명제 담당자를 지정해 일일 전화예찰과 주 1회 현지예찰활동을 벌이고, 농장 및 관련시설 소독 철저 여부, 외부인·차량 통제 여부, 농가모임 제한 등을 지도·점검한다.

 

이 시장은 “AI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양주시의 모든 행정력을 동원한 철저한 방역대책 추진 등 조류인플루엔자 원천봉쇄를 위해 총력을 다해 줄 것을 주문하며 관내 가금농가와 관련업계도 철저한 방역조치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구리,남양주에서 나고 자랐습니다. 배우고 익힌 지식을 고향 발전에 녹여내며 기자 정신을 가지고 지역 발전과 경기도 발전을 이끄는 작은 힘이 되겠습니다."

기자/ 고일우
제보/010-3768-1558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양주시,AI차단에 행정력 총동원 긴급 회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