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87,627,771
오늘: 2,097
어제: 6,20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천시, 조류인플루엔자 방역태세 강화

철새유입 및 야생조류 AI 바이러스 검출 관련 각별한 주의 당부

손지훈기자 | 기사입력 2017/11/09 [11:06]

포천시, 조류인플루엔자 방역태세 강화

철새유입 및 야생조류 AI 바이러스 검출 관련 각별한 주의 당부

손지훈기자 | 입력 : 2017/11/09 [11:06]

포천시(시장 김종천)는 지난 7일 최근 경기 용인, 수원 하천변 야생조류에선 AI 바이러스가 검출되고, 겨울 철새 이동경로인 충남 당진 삽교호 주변 야생조류 분변에서 H5형 바이러스가 검출되는 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위험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가금농가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  포천시 방역차량이 소독을 하고 있다.(사진=포천시청)   © GNNet

 

시는 지난 201611월부터 171월까지 고병원성 AI 발생으로 축산농가와 시민들이 겪은 피해를 상기하며 축산농가의 차단방역 강화를 지시했고, 축산차량 운전자들이 축산시설 및 농장을 출입하기 전 자체소독 의무를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시는 지난 7일 축산과 방역차량과 축협공동방제단 방역차량을 동원해 겨울철새인 쇠기러기 도래 위험지역인 관인면 농경지, 강포저수지 인근 등 야생조류 서식 위험지역 주변을 소독하고, 주요하천변에 주민 출입자제를 요청하는 현수막을 게시해 AI 발생차단을 위한 시민들의 자발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아울러 관인면, 영북면, 영중면, 창수면을 중점관리지역으로 설정해 해당 지역의 산란계농가 소독지원을 강화하고, 경기북부동물위생시험소의 협조를 얻어 방역취약 토종닭 농가에 대한 혈청검사를 실시하는 등 유관기관의 협조체계를 강화했다.

 

이어, 산란계농장의 바이러스 유입차단을 위해 알 운반차량의 농장내 진입을 차단하기 위한 농가별 환적장 운영을 지시하고, 특별관리대상 취약가금농가 9개소에 대해 전담공무원을 편성해 월 2회 현장점검을 실시하는 등 AI 발생차단 대책을 강도 높게 추진하고 있다.

 

박경식 축산과장은 철새유입이 많은 동절기에는 AI 발생위험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는 특별방역기간임을 축산농가 스스로 인식하고 외부인 출입차단, 축사 내외부 소독 등 농장주 스스로 자기농장을 지키기 위한 노력이 철저히 이행되어야 하며, 이를 위한 시의 지원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진정성과 함께 신중하고 공정한 보도로,모든 국민들의 알권리를 충족 시키는
발빠른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손지훈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425-8189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포천시,조류인플루엔자 방역 강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