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87,614,778
오늘: 3,551
어제: 6,671

광고
광고
광고

남양주시, 봄 가뭄 장기화에 따른 가뭄대책.

농작물 재배 농가위한 가뭄대책상황실 해갈 시까지 운영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7/05/31 [14:31]

남양주시, 봄 가뭄 장기화에 따른 가뭄대책.

농작물 재배 농가위한 가뭄대책상황실 해갈 시까지 운영

이건구기자 | 입력 : 2017/05/31 [14:31]

남양주시(시장 이석우)는 봄 가뭄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가 파주 등 수도권까지 확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예방을 위한 가뭄대책상황실을 가뭄 해갈 시까지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남양주시에는 벼식재 농가 508농가 230㏊중 현재 까지 91.2% 가량의 모내기를 마쳤으나, 농업용수 공급이 어려운 산 다랑이 논 약11농가 5㏊가 물 부족으로 인해 모내기를 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시에서는 긴급히 물차를 지원해 3㏊의 면적에 용수를 공급, 적기에 모내기를 할 수 있도록 했고, 나머지 논에 대해서도 6월초까지 모내기를 완료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시에서는 당분간 비가 내리지 않는다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모내기 한 논의 마름현상 예방을 위해서 해갈 시까지 물차를 계속해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밭작물 피해 예상 지역에 대해 양수기 및 물통을 지원하고, 먹골배 재배농가에 대하여는 모니터링을 통해 피해 예상 시 물차 지원 등의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매년 봄 가뭄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가 발생됨에 따라 장기적인 대책으로 가뭄상습지역에 대해 관정개발 등을 통한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경기도에 예산요구를 하는 등 적극적으로 가뭄에 대처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