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영우 국방위원장,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요청.

美 상원 존 매케인 군사위원장에 요청 서한 발송.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17/02/24 [09:34]

김영우 국방위원장,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요청.

美 상원 존 매케인 군사위원장에 요청 서한 발송.

이건구기자 | 입력 : 2017/02/24 [09:34]

국회 국방위원장 김영우 의원(바른정당, 포천·가평)은 24일, 미국 상원 군사위원장 존 매케인 의원(공화당, 애리조나주)에게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요청하는 서한을 발송한다.

▲ 북한의 테러지원국 재지정 요청 서한을 작성하고 있는 김영우 국방위원장.(사진=김영우의원실)     © GNN


지난 1월 12일 미 하원에서는 북한이 가담한 것으로 추정되는 테러를 전면 재조사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자는 취지의 법안 H.R.479가 발의됐다.

 

이어 2월 14일에는 미 상원 외교위 코리 가드너 아태소위원장이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에 ‘북한에 금융줄 차단 조치와 테러지원국 재지정 문제를 적극 검토할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내는 등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여론이 커지고 있다.

 

 

테러지원국은 미국 국무부가 국제적 테러 행위에 직접 가담 혹은 지원·방조한 혐의가 있다고 간주한 나라를 대상으로 지정한다.

 

지정된 국가는 무기수출 금지, 대외원조금지, 무역 제재 등 각종 불이익을 겪게 된다. 미국은 현재 이란, 시리아, 수단만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고 있다.

 

미국은, 북한을 대한항공(KAL)기 폭파사건(1987년 11월)으로 이듬해 1988년 1월 미국의 테러지원국 명단에 올렸으나, 조지W. 부시 행정부는 2008년 11월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했고, 현재 8년째 테러지원국에서 제외되어 있다.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2008년 부시 행정부와 미국의 핵 검증 합의 이후에도 북한은 계속해서 핵과 미사일을 개발하고 있고, 언제 테러를 시도할지 모른다”고 했다.

 

이어 “특히 미국 내에도 북한이탈주민, 북한인권활동가가 있기에 김정남 암살과 같은 국제테러를 안심할 수 없다”고 테러지원국 재지정 요청 이유를 밝혔다.

 

한편, 김영우 국방위원장은 지난 21일 빈센트 브룩스 (Vincent Keith Brooks) 한미연합사령관의 초청으로 국방위원들과 용산에 있는 한미연합사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김정남 피살과 관련한 북한군의 동향과 우리 측 대비태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확인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내외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