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경기북부 대동맥 '구리-포천 고속도로' 6월30일 개통

최경진기자 | 기사입력 2017/02/23 [10:11]

경기북부 대동맥 '구리-포천 고속도로' 6월30일 개통

최경진기자 | 입력 : 2017/02/23 [10:11]

 구리∼포천 민자고속도로가 착공 5년 만인 오는 6월 30일 0시를 기해 일제히 개통한다.

 

구리-포천 민자고속도로는 구리시 토평동과 포천시 신북면 간 50.4㎞(4∼6차로)를 연결하는 고속도로로 낙후된 경기북부 지역의 대동맥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번 사업은 구리-포천 구간과 양주지선(소흘JCT∼옥정지구 5.94㎞)을 건설하는 공사로, 8개 구간으로 나눠 진행 중이며 현재 평균 공정률은 90%로 총 2조8천723억원이 투입됐다.

 

요금은 시점인 남구리IC부터 종점인 신북IC까지 도로공사의 1.02배 수준인 3천600원으로 책정됐다.

 

도로는 구리, 남양주, 의정부, 양주, 포천 등 경기 중북부 5개 지방정부를 통과하는 경기북부 첫 남북 연결 고속도로로, 2025년이면 세종시까지도 연결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구리∼성남∼안성(71㎞)을 잇는 공사를 시작해 2022년 준공하고 이어 2025년까지 세종∼안성(58㎞)을 연결하는 등 모두 179.5㎞의 도로를 완비할 방침이다.

 

포천시는 구리∼포천 도로가 개통하면 국도 43호선 등 주요 간선도로의 만성적인 교통 지·정체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에서 포천까지 30여 분밖에 걸리지 않아 기업 유치는 물론 관광지 접근성 문제 해소 등 낙후된 지역 개발에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포천시 관계자는 “그동안 교통 인프라가 부족한 데다 주말마다 관광지를 찾는 차량으로 만성적인 교통 지·정체를 겪은 것은 물론 기업 유치에 어려움이 많았다. 구리∼포천 민자도로가 개통하면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어 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구리∼포천 민자고속도로는 2002년부터 추진됐지만 노선 변경, 군부대 탄약고 이전 등 갈등을 겪으며 2010년 12월에야 실시협약이 체결됐다. 또 금융위기 등으로 사업비 확보가 늦어져 2012년 9월 공사가 시작됐다.

 

▲ 구리-포천간 민자고속도로 노선도     © gnn
경기북도일보 남부지사 본부장 / 최선을 다하는 사람은 아름답습니다. 남양주, 가평, 양평 시민들의 알권리와 시민이 주인이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멀리보고 바르게 보고 한발짝 더 움직이겠습니다. / 기사제보 정정요청 010-9620-9240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구리포천고속도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