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이동환 시장 당선인 인수위, 신청사 건립 프로세스 중지 요청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2/06/23 [17:08]

고양시 이동환 시장 당선인 인수위, 신청사 건립 프로세스 중지 요청

이건구기자 | 입력 : 2022/06/23 [17:08]

▲ 고양시 이동환 시장 당선인 인수위원회가 신청사 건립 프로세스 중지를 요청하고 나섰다.(사진제공=고양시 이동환 시장 당선인 인수위원회)


경기 고양시 이동환 시장 당선인 인수위원회가, 신청사 건립 진행과 관련해 중지할 것을 정식으로 시집행부에 요청했다.

 

인수위는 23일 오후 덕양구 주교동 206-1 일원 고양시 신청사 부지를 방문하고 상황을 점검했다.

 

김수삼 인수위원장은 시가 현재 신청사 건립비 전액을 시비로 투입하는 계획은 문제가 있다면서 부지를 상업용지 등으로 복합개발해 신청사 건립비를 충당하는 방식 등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히며, “집행부가 인수위에 감리 입찰을 중지하겠다고 알려왔으나 그대로 집행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인수위는 신청사 건립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한 입장이기에 현재 진행하고 있는 신청사 건립 프로세스를 정식으로 중지할 것을 요청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소관 업무를 관장하는 이춘표 제2부시장은 “(신청사 건립 진행을) 올스톱 하겠다면서 시 재정을 투입하지 않는 방향으로 실질적으로 갈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시의 신청사 건립사업 계획안을 보면 덕양구 주교동 206-1번지 일원에 총사업비 약 2,950억원을 투입해 사업면적 73,096, 건축연면적 73,946지하1층 지상8층 규모로 20235월 착공해 202510월 준공한다는 예정이며, 사업지는 건물이 들어설 대상지 46,578와 유보지 26,518으로 나눴고, 이를 위해 GB(개발제한구역)에 묶인 신청사 건립부지 8615를 해제했다.

 

그러나 대장천 기준으로 위에 위치한 시유지 제1공영주차장 부지를 유보지로 두고, 고양시가 따로 매입해야 할 아래 부지에 신청사를 짓겠다는 것도 문제로 제기되고 있다.

 

시가 당초 신청사 부지선정의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 신청사부지선정위원회를 만들고, 시유지인 주교동 공영주차장 부지 일원으로 결정했지만, 이를 뒤집었기 때문이다.

 

또 시는 당초 건축연면적을 84,000로 요구했지만, 타당성 조사를 주관한 행안부 산하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에서 건축연면적을 약 1축소해 73,946로 결정했다. 오히려 총사업비가 2,950억원으로 당초 2,500억원 보다 450억원이 늘었다.

 

게다가 신청사 토지이용계획도를 보면, 시청사시의회가 들어설 행정공간 위아래로 주민개방공간 2곳을 만들고, 시유지인 주교동 제1공영주차장 부지는 고양선 환승센터로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따라서 토지 공간 이용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시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