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이동환 시장 당선인, “고양시 님비시설을 핌피시설로 바꿔야”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2/06/21 [15:35]

고양시 이동환 시장 당선인, “고양시 님비시설을 핌피시설로 바꿔야”

이건구기자 | 입력 : 2022/06/21 [15:35]

▲ 고양시 이동환 시장 당선인이 난지물재생센터 하수처리장과 분뇨처리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제공=고양특례시 시장 인수위원회)


경기 고양시 이동환 시장 당선인이 주요 민원 현장인 난지물재생센터와 백석동 환경에너지시설을 방문하고 현장을 점검했다.

 

21일 이 당선인에 따르면, 이 당선인은 20일 오후 고양시에 소재한 서울시 난지물재생센터를 방문해 현대화사업 추진 상황 등을 보고받은 후 하수처리장과 분뇨처리장을 둘러봤다.

 

난지물재생센터는 전체부지 920이며, 하수처리장(186만톤)과 분뇨처리장(14,500), 슬러지처리시설(1150톤 소각, 1150톤 건조) 등이 들어서 있으며, 3개 시설은 지상화로 인한 악취가 발생하고 있어, 그동안 대덕동, 덕은지구 등 인근 지역민들의 주요 민원이 돼 왔다.

 

이에 지난 20125월 시와 서울시 간 상생발전을 위한 공동 합의문을 체결하고, 현재 하수처리장 복개 공원화와 분뇨처리장 지하화를 위해 실시설계 용역과 기본설계 용역을 착수했으며, 분뇨처리장과 슬러지처리시설(증설) 지하화는 2025년 준공예정이며, 하수처리장 복개공원화는 2028년 준공예정이다.

 

난지물재생센터 내에 위치한 서대문구 음식물류폐기물 처리시설은 연면적 16241300톤을 퇴비화로 처리했으나, 시의 불가 의견으로 201812월 중지된 상태다.

 

서울시는 이 때문에 난지물재생센터 내 부지면적 37,000에 음식물처리시설 1300, 분뇨처리 150톤을 처리한 후 바이오가스 1일 약 45,000N를 생산하는 음식물류폐기물 처리시설을 지하화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인근 대덕동 주민들은 지하화를 포함한 신설에 강력히 반대하고 있는 입장이다.

 

이에 이 당선인은 장기적으로 서울시 기피시설을 이전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하며, 단기적으로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면서 복개 공원화와 지하화 등을 위한 행정적인 절차와 기간을 단축시키고 사업이 조속히 시행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 당선인은, 백석동 고양환경에너지시설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

 

고양환경에너지시설은 연면적 12,4431300(1502)을 열분해와 가스화 용융방식으로 지난 20104월부터 고양도시관리공사가 위탁해 운영하고 있다.

 

문제는 설계용량 300톤 대비 80%240톤 이하로 처리하고 있으며, 준공 후 12년 경과해 핵심설비 노후화로 잦은 고장이 발생하고 있다. 특히 주거밀집지역과 인접한 입지여건 상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이 당선인은 단기적으로 대기오염물질과 악취, 소음 등을 줄일 방안을 강구하면서 중장기적으로 이전 등 최적의 방안을 수립해야 한다면서 앞으로 시는 님비시설(NIMBY)이 핌피(PIMFY)시설이 될 수 있도록 지원책도 강구해 달라고 주문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