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지사 당선인, 오세훈 서울시장과 첫 회동 적극 협력 제의

수도권 시민 삶의 질 높이는 데 여야·진영 의미 없어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 박남춘 시장과도 공동현안 논의, 수도권 광역단체장 연쇄 회동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2/06/13 [15:47]

김동연 경기지사 당선인, 오세훈 서울시장과 첫 회동 적극 협력 제의

수도권 시민 삶의 질 높이는 데 여야·진영 의미 없어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 박남춘 시장과도 공동현안 논의, 수도권 광역단체장 연쇄 회동

이건구기자 | 입력 : 2022/06/13 [15:47]

▲ 김동연 당선인 오세훈 서울시장 회동 (사진제공=경기도 김동연 당선인실)


경기도 김동연 도지사 당선인이 13일 오세훈 서울시장과 만나, 수도권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공통 현안에 대해 당적과 진영을 넘어 적극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 자리에서 김 당선인은 도와 서울, 인천까지 포함해서 수도권은 광역적으로 풀어야 할 문제들이 많이 있다면서 서울시민과 도민을 위하는 일에 여야나 진영 또는 이념이 무슨 의미가 있겠나. 시민과 도민의 삶의 질을 한 단계 높이는 데 협력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도정을 맡게 되면 (서울시장님과) 허심탄회하고 솔직하게 대화를 나누고 서로 협조하고 양보할 것은 양보하면서 경기도민과 서울시민이 윈윈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인천시와 함께 3자 간에 얘기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오 시장도 주거나 교통, 각종 환경문제 등 경기와 서울이 마음을 모아서 준비하고 시행해야 할 중요한 정책이 정말 많다면서 서울과 경기, 인천이 함께 하는 3자 협의체 같은 논의 기구를 조속히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오 시장과 협력 의지를 다진 김 당선인은 이날 오후 인천시 송도G타워에 위치한 인천시장직인수위원회 사무실에서 유정복 당선인을 만날 예정이며, 이어 인천시장 집무실에서 박남춘 인천시장과도 회동에 나서 경기와 인천의 공통 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수도권 단체장 회동은 김 당선인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김 당선인은 지난 8일 남경필·이재명 두 전직 경기지사와도 차례로 만나는 등 여야를 가리지 않는 협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