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 확진자 재택치료 관리방식 단계적 조정

확진자 감소 및 외래진료센터 확충에 따라 확진자 모니터링 횟수 줄이고 대면진료 강화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2/06/07 [17:29]

경기도, 코로나 확진자 재택치료 관리방식 단계적 조정

확진자 감소 및 외래진료센터 확충에 따라 확진자 모니터링 횟수 줄이고 대면진료 강화

이건구기자 | 입력 : 2022/06/07 [17:29]

▲ 경기도청 광교신도시 신청사 전경.(사진=경기도청)     ©GNNet

경기도가 코로나19 재택치료 확진자의 건강 상태를 파악하기 위한 의료기관의 모니터링 횟수를 줄이고 대면진료를 확대․강화한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7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재택치료 관리방식 조정안에 대해 설명했다.

 

정부는 최근 확진자 감소와 외래진료센터 확충에 따라 대면진료 중심으로 재택치료 체계를 단계적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6일부터 재택치료 관리 수준을 일부 조정하고, 대면 진료를 확대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집중관리군 대상 기준(60세 이상, 면역저하자)은 유지하되, 집중관리의료기관 건강 모니터링 횟수를 1일 2회에서 1회로 조정한다. 일반관리군은 만 11세 이하 소아 대상 전화상담․처방 수가 인정 횟수를 1일 2회에서 1회로 조정하고, 60세 이상과 소아를 대상으로 의사가 환자에게 전화상담(격리 시작~해제시까지 총 2회)을 하도록 한 비대면 권고를 폐지한다.

 

현재의 24시간 대응․안내 체계(의료상담․행정안내)는 계속 유지할 예정이며, 외래진료센터 정보를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 도민들이 보다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경기도내 일반관리군 재택치료 의료상담센터는 현재 58개소이며 비대면 진료가 가능한 동네 병의원은 2506개소다. 확진자 대면진료가 가능한 재택치료 외래진료센터는 1,544개소가 운영 중이며, 포털사이트 등에서 가까운 곳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7일 0시 기준 경기도 사망자 수는 전일 0시 대비 1명 증가한 6234명이다. 7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오전 0시 대비 1438명 증가한 494만860명으로, 전체 도민 누적확진율은 35.5%다.

 

6일 20시 기준,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2,410병상이다. 현재 139병상을 사용하고 있으며 병상 가동률은 6%이며, 7일 0시 기준 4차 접종자는 90만4301명으로, 이 중 60세 이상 고령층은 87만2516명이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