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춘식, 포천(경복대)-서울고속터미널 일반광역버스 ‘준공영제 운행 개시’ 확정

1403번 노선, 5월 26일부터 운행 개시, 포천시민의 교통 불편 없는 안전한 출·퇴근 기대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2/05/24 [20:11]

최춘식, 포천(경복대)-서울고속터미널 일반광역버스 ‘준공영제 운행 개시’ 확정

1403번 노선, 5월 26일부터 운행 개시, 포천시민의 교통 불편 없는 안전한 출·퇴근 기대

이건구기자 | 입력 : 2022/05/24 [20:11]

▲ 포천시 경복대~서울고속터미널(강남) 1403번 광역버스 노선 운행도.(사진=최춘식의원실)


국민의힘 최춘식 국회의원(포천시·가평군, 행정안전위원회 간사)은 포천에서 서울 강남권역까지 운행하는 일반광역버스 노선 신설로 교통 불편을 겪고 있는 포천지역 주민들의 이동권 향상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24일 최춘식 의원실에 따르면 이번에 신설되는 포천시 1403번 노선은 경복대에서 서울고속터미널까지 운행(편도 71.8km)하는 일반광역버스(직행좌석버스) 노선으로버스 11대가 평일기준 05:00~22:00까지 하루 34, 15~45분 간격으로 526일부터 운행한다.

 

주요경로는 경복대 포천시청 선단1·대진대 송우6리시장앞 윗용상골·대방아파트 논현역 신논현역 서울고속터미널이며, 구리-포천 고속도로를 이용해 이동한다.

 

특히 수요가 급증하는 출근 시간에 수요맞춤형 버스 투입과 같은 집중배차 등을 통해 이용객들이 만차로 인한 추가 대기 없이 쾌적하게 광역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광역버스에는 차량 내 공기 질을 자동으로 관리하는 스마트 환기 시스템, 와이파이, 승객석 USB 충전기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설치하여 이용객의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최춘식 의원은 이번에 신설된 포천 경복대서울고속터미널 노선으로 출·퇴근 시간에 큰 불편함을 겪었던 포천시민의 이동권이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도 포천시민의 교통 불편 해소를 위한 버스 노선 추가 확보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