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코로나19 봉쇄 장기화’ 경기도, 현지 동향 파악 등 대응책 마련 나서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2/05/17 [13:10]

‘중국 코로나19 봉쇄 장기화’ 경기도, 현지 동향 파악 등 대응책 마련 나서

이건구기자 | 입력 : 2022/05/17 [13:10]

▲ 경기도, ‘중국 주요 도시 코로나19 봉쇄 조치 장기화 관련 수출 대응 회의’(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17, 16일 오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중국 주요 도시 코로나19 봉쇄 조치 장기화 관련 수출 대응 회의를 열어, 중국 현지 상황 및 기업애로 파악에 나서는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응에 나섰다.

 

이날 도는 한국무역협회, 경기연구원, 도경제과학진흥원, 도주식회사, 도수출기업협회, 경기FTA센터 등 관계자들과 함께 중국 정부의 봉쇄정책과 국내외 수출입 상황, 국내·지역 경제에 미칠 영향 등을 파악하고 이에 따른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상하이, 선양, 광저우, 충칭, 옌볜 등 5개 지역 경기비즈니스센터(GBC)와 강원도 중국본부(베이징)를 화상으로 연결해 봉쇄정책에 따른 현지 분위기와 기업 동향을 생생하게 확인했다.

 

경기도수출애로통합지원센터를 통해 지난 2~11일 도내 수출기업 32600여 곳을 대상으로 이번 사태에 따른 애로사항을 조사한 결과, 물류비 문제 14, 수출 중단·감소 6, 생산중단 4건 등의 피해가 접수됐다.

 

또한 기업SOS지원센터가 지난 2~9일 이지비즈 회원사 2만여 곳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도 53곳이 피해를 봤다고 응답했고, 납품·생산가동 28, 원자재 수급 27, 거래선 22, 물류 16건 등의 애로·피해 사항이 확인됐다.

 

대부분 물류난과 원자재 상승 등 중복 피해를 보았고, 물류비(창고보관비 등) 지원, 대체 바이어 발굴, 마케팅 다변화 지원, 경영자금 지원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도는 중국 현지 경기비즈니스센터(GBC) 5곳을 중심으로 현지 상황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코로나19 및 바이어 동향, 시장정보, 물류·통관 애로 관련 정책·사업을 기업에 안내할 계획이다.

 

또한 현지 네트워크를 통한 유력 바이어 발굴, 온라인 화상 방식의 비대면 수출 상담 서비스 등을 지원해 현지 마케팅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도내 수출기업을 전 방위적으로 도울 방침이다.

 

아울러 신속한 대응책 마련·추진을 위해 경기FTA센터 등 상담 채널을 가동, 수출입 애로사항을 지속해서 접수·파악한다.

 

필요한 경우 정부 사업(중기부 물류전용수출바우처 등)과 도의 각종 수출입 지원 사업 등을 연계 지원해 물류·통관 등의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의 애로 해소에 주력하기로 했다.

 

향후 경기비즈니스센터(GBC)의 역할을 강화해 수출입 우회 방법 마련 등의 대안을 모색하고, 장기적으로는 도 차원의 중소기업 대상 물류비 지원사업을 신규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류광열 도 경제실장은 세계 경제 위기 속에서 도내 기업이 원하는 물류비 지원과 대체 바이어 발굴 등을 위해 경기도가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자매결연과 우호협력을 맺은 중국 지방정부와의 협력을 통한 기업 지원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