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의회 김우석 의원, “민주시민교육, 형식적 사업계.과 쥐꼬리만한 예산편성…”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1/11/24 [14:36]

경기도의회 김우석 의원, “민주시민교육, 형식적 사업계.과 쥐꼬리만한 예산편성…”

이건구기자 | 입력 : 2021/11/24 [14:36]

▲ 경기도의회 김우석(포천.6) 의원(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김우석 의원(포천1)232022년도 경기도교육비특별회계 세입세출예산안 심사에서 4.16민주시민교육원의 형식적인 사업계획과 턱없이 부족한 예산편성을 지적했다.

 

24일 김 의원에 따르면, 이 날 김 의원은 헌법 제1조는 헌법의 첫 머리를 장식할 만큼 국가의 핵심가치를 담고 있다. 국민은 주권자로서 적극적인 사회참여를 통해 민주시민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4.16민주시민교육원은 우리 학생들이 부당한 권력과 잘못된 사회구조에 맞설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야 하는데 사업내용과 예산편성 계획을 살펴보면 그에 대한 고민을 전혀 살펴볼 수가 없다고 질타했다.

 

또한, “시설 투자에는 20억 원 이상을 쓰는데 정작 학생 교육을 위한 예산은 3억 원에 못 미치는 수준이며, “우리 학생들에게 사회문제에 대한 공감적 감수성을 갖고 비판적 사고를 함양시킬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사업이 거의 전무한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4.16민주시민교육원은 우리 학생들이 주어진 사회적 규범이 잘못됐을 때 이를 거부·저항할 수 있는 강한 자아를 가질 수 있도록 교육을 제공해야 하는데, 민주시민교육이 실제 교육에서 얼마나 중요한지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우리 사회의 만연한 소극적이고 방관적인 태도가 대형 참사로 이어진 것을 잊지 말고, 오만한 학습기계가 아니라 당당한 민주주의자를 키워낼 새로운 교육이 실현되어야 할 때이다고 주장하며, “형식적인 보여주기식 민주시민교육은 지양하고, 학생들이 민주시민으로서 성장할 수 있는 진정성 있는 교육 내용이 사업계획에 반영돼야 하며, 그에 필요한 예산을 투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