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가평군의회, 군수의 군의원 폭행에 대한 입장문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21/11/19 [13:22]

가평군의회, 군수의 군의원 폭행에 대한 입장문

오종환기자 | 입력 : 2021/11/19 [13:22]

▲ 가평군의회 전경(사진제공=가평군의회)


경기 가평군의회가 19일 의장실에서 긴급의원총회를 열고 김성기 군수의 군의원 폭행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은 다음과 같다.

 

김성기 군수 군의원 폭행에 대한 입장문

 

김성기 군수의 군의회 의원 폭행사건에 대해 가평군의회의 입장을 다음과 같이 밝힙니다.

 

그동안 지역 언론도보를 통해 항간에 회자되며 지역주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는 김 군수의 군의회 의원 폭행에 대한 의혹과 추측이 오늘 피해 당사자인 최정용 의원이 기자간담회를 통해 사실임을 밝힘에 따라 경악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군민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고 여러 가지 산재된 지역 현안사항 해결을 통한 지역발전을 위해 집행부와 군의회가 똘똘 뭉쳐 협력해 나가도 부족할 상황에 김 군수가 의원을 폭행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고, 군의 리더들이 본분을 망각하고 일탈행위로 물의를 일으킴으로서 군민여러분께 큰 충격과 실망을 안겨드렸다는 점에서 착잡함을 금할 수 없습니다.

 

아무리 명분이 좋고 취지가 옳다 해도 폭행이라는 부적절한 행동은 면죄부가 될 수 없으며, 물리적 폭력을 가한 행위는 절대로 정당화 될 수 없습니다.

 

개인 간의 폭행이라 해도 용납될 수 없는 행위인데 더군다나 주민들이 직접 지역대표로 선출한 공적 위치에 있는 군의원을 자치단체장이 폭행했다는 사실은 군의회를 경시한 것은 물론 군민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와 함께 가평군정에 대한 신뢰를 무너뜨리는 중차대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지난 10월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감염병 예방수칙 위반에 이어 이번 의원 폭행 사건 등 사회의 지탄의 대상이 되는 일들이 다른 지역도 아닌 우리군에서, 지역의 수장인 군수로부터 계속적으로 발생된다는 것에 대해 개탄하지 않을 수 없으며, 이로 인해 향후 군정의 역동성이 떨어져 지역의 활력 상실로 이어지지 않을까 심히 우려됩니다.

 

따라서, 우리 군의회는 이번 사건의 피해 당사자인 최 의원뿐만 아니라 군민과 의회, 그리고 집행부 공무원 등에 대한 김성기 군수의 진심어린 사과와 반성이 빠른 시일 내에 이뤄지길 촉구합니다.

 

또한,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로 군민들께 실망을 드리는 일이 재차 발생되지 않기를 바라며, 3번의 선거를 통해 믿음과 지지를 보내주신 군민들을 위해 남은 임기동안 오로지 군민의 행복과 지역발전을 위해 매진해 주실 것을 요구하는 바입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