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3개시 “일산대교, 무료화 협상 적극 나서야” 손실보상금 60억 편성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1/11/17 [11:26]

경기도-3개시 “일산대교, 무료화 협상 적극 나서야” 손실보상금 60억 편성

이건구기자 | 입력 : 2021/11/17 [11:26]

▲ 경기도와 고양,김포,파주시가 일산대교(주)사무소를 방문해 일산대교 무료통행·손실보상 협의요청 공문을 전달했다


경기도와 고양, 김포, 파주 서북부 3개 시는 17일 일산대교측에 일산대교 무료화 협상에 적극 나서 줄 것을 요청했다.

 

도 이한규 행정2부지사는 이날 오전 이재준 고양시장, 정하영 김포시장, 최종환 파주시장과 함께 일산대교사무소를 방문해 이 같은 내용의 일산대교 무료통행·손실보상 협의 요청공문을 전달했다.

 

도와 3개 시군은 이날 공문을 통해 일산대교의 손실이 전혀 없도록 정당한 보상금 중 일부를 선 지급할 계획이라며 국민들이 지속적으로 일산대교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 협의에 나서달라고 요구했다.

 

이를 위해 도는 무료통행으로 인해 일산대교측의 손실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당한 보상금 중 연내 집행이 가능한 60억 원의 예산을 손실보상금으로 우선 편성한 상태다.

 

특히 참석자들은 김응환 일산대교대표이사를 만나 일산대교 무료화의 당위성과 함께 정당한 손실보상금 지급 의사를 강력히 밝히며, 도민 교통기본권 보장과 이용자 혼란 방지를 위해 전향적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이 밖에도 이날 일산대교 현장에는 서북부 3개시 시민단체 관계자들도 자리를 함께해 무료화 소송을 신속히 진행하라는 피켓 퍼포먼스를 펼치며 일산대교의 항구적인 무료화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이 부지사는 일산대교는 그간 비싼 통행료로 희생을 감내해온 서북부 도민들의 목소리를 더 이상 외면하지 말고, 협상 테이블에 나와야 한다도는 앞으로도 본안판결에 최대한의 행정력을 동원해 일산대교의 항구적 무료화를 이뤄낼 수 있도록 적극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일산대교 유료화는 오는 18일 자정(오전 0)부터 재개될 전망이며, 도는 관련 사항에 대해 교통전광판(VMS), 언론홍보, 홈페이지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이용객들에게 안내하고, 본안 판결 전까지 관계기관 협력, 민간투자법 법령 개정 등 중·장기 대응책을 해 나갈 방침이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