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8억 투입해 자동제설장비·한파저감시설 설치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1/11/15 [15:39]

경기도, 8억 투입해 자동제설장비·한파저감시설 설치

이건구기자 | 입력 : 2021/11/15 [15:39]

▲ 경기도청 전경.(사진=경기도청)     

 

경기도가 15, 겨울철 재난·재해로부터 도민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내년 315일까지 4개월 동안 겨울철 대설·한파 종합대책을 수립추진한다고 밝혔다.

 

도는 우선 신속한 재난대응체계 가동을 위해 24시간 상황실을 운영해 상시 상황관리를 하고, 대설주의보 등 상황발생 시 즉각 비상근무체계로 전환하는 재난상황 대응계획을 수립했다.

 

또한 현장 중심 대책 추진의 하나로 재난관리기금 20억 원, 특별교부세 8억 원을 시·군에 지원해 염수분사장치 등 자동제설장비, 버스정류장 온열의자 등 한파 저감시설을 설치했다.

 

폭설에 대비한 도로 제설 대책으로는 도내 133개 고속도로 IC별로 비상연락망을 구축해 원활한 교통소통을 위한 유관기관 협업체계를 마련하고, 제설제 123005, 제설차량 1863, 제설기 5187대 등 제설장비를 확보해 신속한 제설작업을 할 계획이다.

 

폭설 예상시에는 출퇴근시간 조정, 제설제 사전살포 및 대중교통 증편을 추진하고, 붕괴 우려가 있는 노후주택 등 취약구조물에 대해 대설특보 전3회 안전점검을 할 방침이다.

 

도 박원석 안전관리실장은 대설한파 재난의 경우 도민들이 입는 피해가 더 힘들고 크다. 도민들이 재난 피해 없이 안심하고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피해 예방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