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포천시, 전 시민(등록외국인 포함) 대상 2021~2022 시민안전보험 제공

GNNet | 기사입력 2021/10/26 [10:41]

포천시, 전 시민(등록외국인 포함) 대상 2021~2022 시민안전보험 제공

GNNet | 입력 : 2021/10/26 [10:41]

▲ 포천시청 전경(사진제공=포천시청)     

 

경기 포천시가 26시민안전보험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시민안전보험은 각종 폭발화재사고, 대중교통 이용 중 사고 등에 의해 사망하거나 후유장해를 입은 시민에게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로, 시는 지난해부터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시민안전보험을 시행한 바 있지만 올해 1026일 계약이 종료됨에 따라 보장항목과 금액 등이 향상된 새로운 계약을 체결했다.

 

새롭게 시작하는 시민안전보험은 기존 폭발·화재·붕괴·산사태·대중교통·스쿨존교통사고·익사사고·몰놀이사고·농기계사고·온열질환·화상수술비에 더해 새로이 유독성물질 사망, 헌혈후유증 보상금, 실버존 교통사고를 포함했으며, 전국적으로 가장 많은 사고 유형인 대중교통사고에서는 기존 사망사고·후유장해 이외에 부상치료비를 추가해 더 많은 시민이 보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또한, 보장금액도 최대 1천만원에서 최대 2천만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 15세 미만자의 경우, 상법 제753조에 따라 사망보험은 보장받지 못하며, 이는 전계약과 동일하다.

 

지원대상은 시에 주소를 둔 시민과 등록외국인으로 별도의 신청 없이 자동 가입되며, 사고 발생지역과 관계없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시민안전보험의 계약기간은 오는 27일부터 20221026일까지이며, 사고 발생 후 3년 내 보험사에 신청하면 된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시청 안전총괄과 안전총괄팀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박윤국 시장은 시민안전보험은 시민들이 조금이나마 편안하고 안전한 삶을 살수 있도록 하기 위한 최소한의 안전장치라며 모든 시민이 행복하고 안전한 포천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