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재명 지사 퇴임, “공정의 가치 뿌리내리기 위해 최선다했다.."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1/10/25 [14:38]

이재명 지사 퇴임, “공정의 가치 뿌리내리기 위해 최선다했다.."

오민석기자 | 입력 : 2021/10/25 [14:38]

▲ 경기도 이재명 지사 퇴임 기자회견(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 이재명 지사가 민선7기 경기도정은 공정의 가치를 뿌리내리기 위한 과정이었다고 평가하고 도민들에게는 임기를 다하지 못해 송구하다는 뜻을 밝혔다.

 

이 지사는 25일 오전 도청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열고 자랑스러운 민선7기 경기도지사 임명장을 받은 지 오늘로 1213일째라며 주어진 임기를 다하지 못하고, 도지사로서 마지막 인사를 드리게 돼 대단히 아쉽고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를 빌려 지난 6월 기준, 경기도 공약이행율 98%를 달성했다는 기쁜 소식을, 도민 여러분께 자랑스럽게 보고드린다면서 부족한 점이 많은 저를 굳게 믿고 응원하고 격려해주신 도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민선7기 도정에 대해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을 표방하며 공정의 가치를 뿌리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공정은 우리가 공동체를 이뤄 살아가는 데에 있어 가장 기본적이고도 중요한 가치이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이 지사는 지난 3년여간 누구나 동등한 기회를 누리고, 노력한 만큼 정당한 몫을 보장받는 경기도, 억울한 사람도 억울한 지역도 없는 경기도, 한반도 평화가 시작되는 경기도, 도민 누구나 최소한의 삶을 누릴 수 있는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술회했다.

 

그러면서 100억 미만 공공건설 표준시장 단가제 도입, 공공기관 이전 추진, 불법 계곡하천 정비 사업, 지역화폐 확대, 배달특급, 기본소득, 기본주택, 기본금융 도입 등 주요 정책으로 실현된 공정의 사례들을 언급했다.

 

이 지사는 또, “도의 정책이 대한민국의 표준이 됐다면서 수술실 CCTV 설치, 청소·경비노동자를 위한 휴게실 설치 법제화, 지역화폐를 비롯한 다양한 도의 정책들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민이어서 자랑스럽다는 도민들을 보며 일꾼인 경기도지사로서 형언할 수 없는 보람을 느낀다면서 돌아보면 지난 3년여의 시간은 숱한 위기의 연속이었지만 고비마다 도민 여러분의 따뜻한 격려와 성원이 있었기에 힘을 낼 수 있었다고 경기도민을 향한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다.

 

임기를 함께 한 도 공직자들을 향해서는 유능하고 헌신적인 경기도 공직자 여러분의 노고 덕분에 도가 이만큼 성과를 낼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도민의 삶을 최우선으로 두는 공직자로서의 본분에 충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마지막 인사로 “1380만 도민의 삶을 책임지는 자리에서 5천만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나라의 대표일꾼이 되고자 한다면서 대한민국이 부러워하는 경기도를 만들었던 것처럼, 대전환의 위기를 대도약의 기회로 삼아 전 세계가 부러워하는 선도국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