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파주시, 통일대교 민북지역 영농인 출입체계 완화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1/10/15 [13:09]

파주시, 통일대교 민북지역 영농인 출입체계 완화

이건구기자 | 입력 : 2021/10/15 [13:09]

▲ 파주시, 통일대교 전경(사진제공=파주시청)


경기 파주시(시장 최종환)가 최근 민북지역 영농인에 대한 출입통제로 민원이 제기됐던 통일대교 출입문제와 관련해, 육군 1사단이 15일부터 민북지역 출입절차 완화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관할 군부대는 최근 안보상황 등을 고려해 출입규정을 엄격히 적용했으나, 영농인과 지역주민의 안전과 원활한 영농활동을 보장할 수 있도록 군사작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출입 규정을 완화하기로 했다.

 

그간 민북지역 출입시 영농인(영농보조인)의 개별남하를 불허하고 영농보조인력을 10명으로 제한하는 등 강화된 조치에 주민들은 크게 반발하며 출입규정 완화를 건의했다.

 

이에 따라 15일부터 영농인(영농보조인)이 필요시 사전에 개별 남하를 민통초소에 유선으로 신청하게 되면 개별남하가 가능해졌으며 1인당 인솔할 수 있는 영농보조인 인원제한도 없어지게 된다.

 

최종환 시장은 앞으로도 작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주민안전과 원활한 영농활동이 보장 될 수 있도록 군부대와 협력체제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