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2021년 생태 그늘막 조성 사업’착수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1/05/06 [13:33]

양주시,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2021년 생태 그늘막 조성 사업’착수

이건구기자 | 입력 : 2021/05/06 [13:33]

▲ 양주시, 생태 그늘막(사진제공=양주시청)


경기 양주시
(시장 이성호)가 탄소 제로화 실천을 위해 6일 회천3동 행정복지센터에 덩굴식물을 이용한 생태그늘막 조성사업 착수했다.

 

녹색커튼이라 불리는 생태그늘막은 건물 외벽에 수직으로 나팔꽃, 여주, 작두콩 등 일년생 덩굴식물이 로프를 타고 자라도록 재배하는 녹화기법이다.

 

생태그늘막을 설치한 건물은 일반 건물보다 여름철 실내온도가 5도 이상 낮아 폭염 저감 효과와 함께 냉방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으며 덩굴식물의 증산작용과 넓은 잎의 먼지 흡착으로 주변 미세먼지를 차단해 실내공기 정화에도 효과적이다.

 

또한 도시 녹지 공간을 늘려 열섬 현상으로 인한 도심지 온도 상승을 완화하고 시민들에게 녹색 도시환경을 제공해 녹시율을 높이는 등 다양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시는 지난해 양주2동 행정복지센터에 1개소 시범 운영을 거쳐 시민들로부터 시각적, 환경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아 올해는 회천3동과 양주2동 행정복지센터 2개소에 운영하는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에너지 절약형 공공건물 조성 등 지속 가능한 친환경에너지 보급 등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정부의 탄소중립정책에 발맞춘 생태그늘막 조성사업은 시민들의 탄소 제로화에 대한 인식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편하게 쉴 수 있도록 도심 속 녹지 공간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