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 오는 2일까지 코로나19 특별방역 관리 주간 운영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1/04/26 [17:15]

양주시, 오는 2일까지 코로나19 특별방역 관리 주간 운영

이건구기자 | 입력 : 2021/04/26 [17:15]

▲ 양주시청 전경(사진제공=양주시청)     

 

경기 양주시(시장 이성호)26, 최근 코로나19 일 평균 확진자 수가 꾸준히 늘어남에 따라 오는 2일까지 1주일을 코로나19 특별방역 관리주간으로 정하고 관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현장점검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먼저, 시는 그동안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한 유흥시설, 식당·카페, 노래연습장 등 총 43종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각 소관부서에서 오는 2일까지 방역수칙 이행여부를 점검한다.

 

주요 점검사항은 시설 종사자와 방문객의 마스크 착용 여부, 출입자명부 작성관리 여부, 시설 이용자 간 거리두기 여부, 실내시설 환기·소독 여부, 집합금지·영업시간 준수 여부 등이다.

 

아울러, 집중관리 기간 방역조치 이행력 강화를 위해 방역수칙 위반 사례에 대해선 무관용 원칙에 따라 과태료 부과, 고발 조치 등 강력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이성호 시장은 코로나19 확산세 억제를 위해 정부의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전 1주일간을 특별방역 관리주간으로 정하고 증가세 반전을 도모할 계획이라며 코로나19 4차 대유행 기로에 서 있는 중차대한 시기인 만큼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방역실천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