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올해 금학천 등 46곳 하천계획 재수립 통해, 홍수에 안전한 하천 만든다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1/04/01 [09:42]

경기도, 올해 금학천 등 46곳 하천계획 재수립 통해, 홍수에 안전한 하천 만든다

이건구기자 | 입력 : 2021/04/01 [09:42]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도가 올해 금학천 등 46곳에 대한 하천기본계획재수립을 통해 홍수에 안전하고 아름다운 하천 만들기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이는 하천법상 계획 수립 후 10년이 넘은 하천에 대해 하천기본계획을 재수립하도록 한 규정에 맞춰, 실제로 도민 수요와 변화한 환경에 맞는 정비를 추진하는데 목적을 뒀으며, 대상은 용인시, 양주시 등 6개 시군에 걸쳐 흐르는 금학천, 홍죽천 등 46곳으로, 총 사업비 42억 원을 투입해 재수립 용역을 신규 발주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용인시와 광주시에 걸쳐 흐르는 경안천권역의 32(금학천, 양지천, 남곡천, 대대천, 주북천, 금어천, 영문천, 신대천, 유운천, 신원천, 초하천, 상미천, 능원천, 신현천, 직리천, 목리천, 중대천, 목현천, 벌원천, 상오향천, 상열미천, 신촌천, 유정천, 진우천, 궁평천, 산이천, 학동천, 신월천, 무갑천, 번천, 엄미천, 우산천) 하천 총 133.02가 포함됐다.

 

또한 양주시, 동두천시, 포천시와 연천군에 걸쳐 흐르는 신천권역의 14(홍죽천, 방성천, 연곡천, 우고천, 석우천, 효촌천, 입암천, 덕계천, 회암천, 상패천, 동두천, 수동천, 갈월천, 대전천) 하천 70.28도 재수립 대상이다.

 

이를 위해 올해 5월부터 오는 20227월까지 용역을 해, 지형과 기후, 지역특성 등 하천현황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홍수방어를 위한 하천의 종합적인 정비와 자연친화적 이용 방법, 보전·관리 방안 등을 도출할 계획이다.

 

특히 담당 업무자가 바뀌어도 누구든지 하천기본계획에 따라 하천공사와 인·허가 등 정비업무 추진이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기후변화에 따른 국지성 호우 증가와 하천유역 내 도시개발에 따른 토지이용현황 등을 분석, 하천범람 지역에 대한 치수계획을 수립함은 물론, 하천시설물에 대한 능력을 검토한 후 신설이나 재가설 또는 철거 여부 등을 명시해 참고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무엇보다 인근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홍수에 안전하면서도 생태계 보전과 친환경적인 하천 공간을 만드는 데 주력한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