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체계적인 모니터링으로 매미나방 피해 최소화 총력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1/03/29 [11:51]

경기도, 체계적인 모니터링으로 매미나방 피해 최소화 총력

이건구기자 | 입력 : 2021/03/29 [11:51]

▲ 경기도가 매미나방 유충 방제활동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29, 매미나방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산림청, 시군 등 관계기관과 협조체계를 강화하고 다각적인 방제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여름 매미나방의 개체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도심환경의 미관훼손과 산림지역 수목 피해 등 심각한 피해를 입은 바 있으며, 피해원인은 기후변화에 따른 동절기 기온상승으로 개체수가 급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올해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매미나방 월동난 부화율이 84.1%으로 나타남에 따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에 도는 지난해 피해지역인 군포·파주 등 7개 시군을 중심으로 NFC전자예찰함 15개를 설치해 월동난 유충 부화시기를 매일 모니터링 하고, 산림병해충예찰단을 활용하여 월동난 제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지난 24일 군포에서 매미나방 월동난 유충의 첫 부화가 관찰됨에 따라, 시기별 적기방제 조치요령을 각 시군에 전파했다.

 

도와 각 시군은 매미나방 시기별 적기방제 조치 요령에 따라 유아등, 페로몬트랩, 방제(살수)차 등을 활용한 물리적 방제를 한다.

 

아울러 고지톱 끌개, 쇠솔 등을 활용한 월동난 제거 등 친환경 방제를 하는 등 매년 개체수를 줄이는데 온 힘을 다할 계획이다.

 

이성규 도 산림과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심신이 지친 도민 분들의 쾌적한 산행을 위해 해충방제, 산불예방 등 건강하고 안전한 산림환경을 제공하겠다등산 중 매미나방 등 돌발해충 발견했을 경우 지체 없이 가까운 산림부서에 연락해달라고 당부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