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공직자윤리위원회, 2021년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 공개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1/03/25 [09:34]

경기도공직자윤리위원회, 2021년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 공개

오민석기자 | 입력 : 2021/03/25 [09:34]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도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 ‘공직자윤리법10(등록재산의 공개) 규정에 따라 도 공직유관단체장 12, ·군의회 의원 445명에 대한 정기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경기도보를 통해 공개했다.

 

올해 위원회 관할 재산공개대상자의 신고재산 평균은 108536만 원으로 전년에 비해 약 11940만 원 증가했으며, 신고자들은 주요 증가 사유로 공시가격 상승, 비상장주식의 평가액 반영, 상속, 급여 저축 등을 들었다.

 

재산공개대상자 가운데 72.2%330명은 종전 신고 때보다 재산이 증가했고, 27.8%127명은 재산이 감소한 것으로 신고했다.

 

윤리위원회는 이번 재산공개자의 재산변동사항에 대해 오는 6월말까지(공개 후 3개월 이내) 심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최근 공직윤리에 대한 국민의 높아진 기대수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소득 대비 재산이 과다하게 증가하거나 감소한 경우 등에 대해 재산 취득경위와 자금 출처, 자금 사용용도 등 재산형성과정에 대한 심사를 강화한다.

 

등록재산을 거짓으로 기재했거나, 중대한 과실로 재산을 누락 또는 잘못 기재,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이용해 재산상 이익을 취득한 경우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경고·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해임징계의결 요청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특히, 직무와 관련해 부정한 재산증식 혐의가 있거나 다른 법의 위반사실 등이 있는지 여부도 살펴서 해당 사실이 발견될 경우 법무부 등 관계기관에 조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끝으로 위원회는 도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공직사회 구현과 청렴한 공직문화 정착을 위해 재산등록과 심사 제도를 지속적으로 엄정하게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