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효정의 빛, 온 누리에 희망으로’ 문선명·한학자 총재 성탄 및 기원절 8주년 행사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15:52]

‘효정의 빛, 온 누리에 희망으로’ 문선명·한학자 총재 성탄 및 기원절 8주년 행사

오민석기자 | 입력 : 2021/02/24 [15:52]

▲ 문선명 한학자 총재 성탄 및 기원절 8주년 행사 전경(사진제공=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이하 가정연합)은 창시자 문선명 총재 성탄 101주년과 한학자 총재 성탄 78주년 및 기원절(基元節) 8주년을 맞아 천지인참부모님 성탄 및 천일국 기원절 8주년 기념행사224(음력 113) 오전 9시에 효정(孝情)의 빛 온누리의 희망으로라는 슬로건 아래 194개국에서 비대면 온라인 생중계로 열었다.

 

한학자 총재는 이날 기조연설을 통해 하늘부모님의 소원인 인류 한 가족의 평화의 문이 열린 지 8주년이 지났으며, 전쟁과 갈등으로 점철된 역사 속에 환경권을 이루기 위해 61년간 촌음을 아껴 달려와 하늘이 함께 하사 많은 선지자와 의인들을 보내주셨다고 소회를 밝혔다.

 

또한, “중생부활해서 가정과 조상까지 구원·해원해 미래희망의 자격을 가질 수 있는 지금이 하늘이 주신 황금기이기에 새 술은 새 부대에 담듯, 뱀이 허울을 벗지 않으면 큰 뱀이 될 수 없듯이 껍질을 벗는 고통을 이겨내 반드시 하늘부모님성회에서 하늘부모님의 꿈을 이루는 자녀가 되기를 바란다고 평화세계의 비전을 제시했다.

 

이날 기념행사는 기념영상, 기수단 입장, 초종교합수식 및 고천문 낭독, 천일국가 제창, 페데리코 프랑코(Federico Franco) 전 파라과이 대통령의 축사, 댄 버튼(Dan Burton) 전 미국 하원의원(16)의 축사, 성악가 김동규의 축가, 꽃다발 봉정, 케이크 커팅, 예물봉정, 한학자 총재 기조연설, 빌슨 아흐메티(Vilson Ahmeti) 전 알바니아 총리의 축사, 이슬람교의 쉐이크 만수르 디우프(Mansour Diouf, 무리드 수장)의 축사, 청년학생 효정문화공연, 효정 메시지, 뮤지컬 효정문화특별공연, 억만세 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초종교합수식은 유교, 개신교, 불교, 이슬람교, 대한천리교, 천도교, 가정연합 대표 7명이 함께 진행했다.

 

페데리코 프랑코 전 파라과이 대통령은 축사에서 문선명·한학자 총재의 성탄 및 김일성 주석과의 회담 30주년을 축하하며 양위분이 가시는 남북통일을 위한 유산은 한국의 표본이면서 동시에 전 세계 통일의 큰 영감이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같은 세계 문제 해결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원절(基元節·음력 113)은 가정연합의 주요 기념행사 중 하나로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인류역사는 하나님의 섭리에 따라 창조본연의 죄 없는 역사로 돌아가는 복귀섭리역사이기에 2013년에 선포된 기원절은 성경에 근거한 6000년의 죄악역사를 끝내고 새로운 시대와 역사가 출발하는 날로 하나님의 나라이며 자유와 평등, 평화와 통일의 세계인 천주평화통일국(천일국·天一國)을 지상에 실체적으로 정착시키는 섭리가 시작되는 날이기도 하다.

 

이슬람교의 쉐이크 만수르 디우프 무리드 수장은 문선명·한학자 총재께서 투입해오신 모든 성업은 지금도 전 세계에서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며, 양위분께서 바라시는 온 인류의 이상인 항구적인 평화를 이루기 위해 제가 대표하는 이슬람의 원칙에 의거하여 한 총재님과 하나 되어 전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세계 각국에서 평화의 어머니로 불리는 한학자 총재는 지난해 5월 단체명칭 앞에 하늘부모님성회(聖會)’를 추가하도록 선포하면서 하늘부모님의 큰 우산 아래 모든 조직에 들어가서 120% 하늘부모님을 증거해야 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에는 하늘부모님 아래 인류 한 가족이 실현된 평화세계를 목표로 삼아 조직개편을 진행해 전 세계 7개였던 대륙 권역을 총 9개로 개편했다.

 

특히 세계평화를 위해 활동하고 비전을 짊어갈 미래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으며, 이번 인사에서 파격적으로 대륙 부회장 중책에 30대의 젊은 인재를 중용했다. 1세대가 굳건히 다진 기초 위에 젊은 2세대와 3세대가 새로운 성장동력을 이끌어내도록 길을 열고 있다.

 

문선명 총재는 192016(음력), 한학자 총재는 194316(음력)로 성탄일이 같은 날이어서 매년 음력 16일을 기념하며 그 생애와 업적을 기리는 기념행사를 217일부터 33일까지 코로나19 사태 관계로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이날 기념행사를 비롯해 217일에는 성탄 기념 참배식, 25일은 신통일한국론 정립을 위한 콘퍼런스, 26~27일에는 효정 천보특별대역사, 28일은 제5회 신통일세계 안착을 위한 희망전진대회, 33일은 Think Tank 2020 출범식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