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고양시, “경기도 7개 공공기관 이전 대환영”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10:22]

고양시, “경기도 7개 공공기관 이전 대환영”

이건구기자 | 입력 : 2021/02/18 [10:22]

▲ 고양시 이재준 시장(사진제공=고양시청)     

 

경기 고양시 이재준 시장이 18, 7개 공공기관 이전 계획에 대해 도 전체의 상생을 위한 결정에 감사하다며 환영의 뜻을 표했다.

 

이는 지난 17일 이재명 지사가 경기 남부에서 북·동부로 7개 기관을 이전하겠다고 발표한 데 따른 것으로, 대상 기관은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 등 대부분 중견급 규모의 기관이다.

 

도는 지난 20193개 기관, 이듬해 5개 기관까지 총 8개의 산하 공공기관을 경기 남부에서 북·동부로 이전하기로 결정한 바 있지만 이들 대부분 200인 이하의 중소 규모 기관으로, 이 시장을 비롯한 경기 북부 10개 지자체장은 실질적 균형발전을 위해 300인 이상의 기관 이전을 촉구해 왔다.

 

이 시장은 이번에 이전하는 공공기관은 인원수만 1,100여 명에 달하는 만큼 경기 북부에 보다 실질적인 활력 효과가 나타날 것이며, 북부의 오랜 고민인 기업 유치나 소상공인 지원, 개발사업 등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수도권이라는 이름은 경기북부에게 가장 큰 가능성이면서 가장 큰 규제가 돼 왔다. 다른 도시의 성장을 위해 과밀억제권역·그린벨트 등 온갖 규제와 기피시설을 떠맡아 온 경기북부에 남은 것은 수도권이라는 이름뿐이다. 고양시만 해도 도 31개 시·군 중 인구수로는 2위면서 1인당 지역내총생산은 하위권으로, 북부와 남부 격차는 공공기관 배치 뿐 아니라 기업, 교통 등 도시의 모든 분야에 만성화돼 있다라며 경기 북부의 열악한 상황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또한, “이번 공공기관 이전이 균형발전의 물꼬가 되어 기업·교통·인프라 등 도시의 기본적인 권리를 경기북부 353만 명 주민이 고루 누리고, 주민들의 오랜 절망이 희망으로 바뀌어 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기관의 이전 대상지는 각 시·군의 공모를 받아 5월경 확정되며, 접경지역, 자연보전권역 가운데 중복 지역을 제외한 17개 시·군이 공모에 참여할 수 있으며, 시 역시 1·2차 도전에 이어 또 한 번의 도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