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기자의 눈]조광한 남양주시장, 포퓰리즘은 독이 든 꿀! 우리나라, 정말 괜찮을까요?

강국부민은 반드시 이뤄야 할 우리의 절실한 미래.. ‘포용적 국가정책’ 강조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09:45]

[기자의 눈]조광한 남양주시장, 포퓰리즘은 독이 든 꿀! 우리나라, 정말 괜찮을까요?

강국부민은 반드시 이뤄야 할 우리의 절실한 미래.. ‘포용적 국가정책’ 강조

이건구기자 | 입력 : 2021/02/18 [09:45]

▲ 남양주시민들과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는 조광한 시장.(사진=남양주시청)


경기 남양주시 조광한시장이 ‘우리나라, 정말 괜찮을까요?’란 글을 시리즈로 본인의 SNS에 게재하면서 던지는 메시지가 시민들과 지역정치인들에게 수많은 생각을 안기고 있다.

 

조 시장은 본인의 SNS글을 통해 “강국부민(强國富民, 강한 나라 잘 사는 국민)은 반드시 이뤄야 할 우리의 절실한 미래”라고 강조하며 ‘국가는 왜 실패하는가’라는 책을 인용해 “포용적 국가는 성공하고 착취적 국가는 실패한다.”고 경고한다.

 

또한 조 시장은 “현대 국가에서는 국민이 선거를 통해 어떤 지도자를 선출하느냐에 따라 성공과 실패가 갈라지기 때문에, ‘선거의 실패가 국가의 실패’라고 생각한다”고 피력했다.

 

조 시장은 선거의 실패로 나라를 망치는 대표적인 정책이 바로 포퓰리즘(인민이나 대중을 뜻하는 라틴어 포풀리스에서 유래)이라며 오늘날의 포퓰리즘은 정책의 현실성이나 옳고 그름은 외면한 채 대중의 인기에만 부합하려고 공짜로 퍼주는 정치꾼들의 인기영합정책으로 변질됐다고 꼬집는다.

 

특히 조시장은 현대 포퓰리즘의 원조로 불리고 있는 아르헨티나의 페론대통령과 세계 최고의 복지국가에서 몰락의 길을 걷게 된 아르헨티나를 그 예로 제시하며 답답한 심정을 토로한다.

 

조 시장의 말에 의하면, 1913년 세계 7위의 부국이던 아르헨티나는 세계최고의 복지국가라는 미명으로 공공지출과 임금을 대폭 올렸고, 무상의료, 무상교육, 무상주택 등의 무상 정책 시리즈를 펼쳤으며. 임금의 8%를 연금보험료로 걷고 연금을 47세부터 임금의 82%를 받게 했다.

 

페론은 철저한 인기영합을 위해 더 많은 임금과 사회보장을 제공했고, 포퓰리즘에 중독된 국민들은 정부에 더 많은 것을 요구하는 악순환에 빠졌다. 결국 재정은 파탄 나고 경제는 무너졌다.

 

아르헨티나는 2019년까지 국가부도선언 8번, IMF 구제금융신청 30번이다. 1989년 전무후무한 4,900%의 하이퍼인플레이션이 발생했고, 최근인 2019년에도 물가상승률 54%, 빈곤율 35.4%에 달하는 등 페론 이후 60년이 넘게 지난 지금도 회생불능의 상태이다.

 

조광한 시장은 “이러한데도 전 세계에서 정권을 잡으려는 정치꾼들은 나라야 어찌되든 포퓰리즘을 답습하고 있다.”며 “공짜로 퍼준다고 무턱대고 좋아할 일이 아니다. 당장은 달콤할지 모르지만 결과는 몹시 쓰고 비참하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포퓰리즘은 독이 든 꿀입니다! 우리나라, 정말 괜찮을까요?’라고 묻는 조 시장의 물음은 선거철이 다가오는 요즘 일부 정치꾼들의 퍼주기식 포퓰리즘이 우리의 안타까운 정치현실인 점을 감안할 때 아르헨티나의 몰락 과정을 반면교사(反面敎師)로 삼아 참민주주의의 성숙된 시민의식을 더욱 간절히 요구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