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남양주시, 이석영 선생 순국 87주기 추모식 열어

오종환기자 | 기사입력 2021/02/17 [10:42]

남양주시, 이석영 선생 순국 87주기 추모식 열어

오종환기자 | 입력 : 2021/02/17 [10:42]

▲ 남양주시 조광한시장이 추모사를 낭독하고 있다(사진제공=남양주시청)


경기 남양주시(시장 조광한)16일 이석영뉴미디어도서관에서 영석 이석영 선생 순국 87주기 추모식을 열었다.

 

17일 시에 따르면, ‘영석 이석영 선생 순국 87주기 추모식은 이석영 선생의 종손인 이종찬 전 국정원장이 대표인 영석 이석영 선생 추모식 추진위원회에서 주관했으며 시와 국가보훈처의 후원을 통해 이석영 선생 순국 87년 만에 최초로 열렸다.

 

이날 추모식에는 조광한 시장과 이철영 시의회 의장, 문희상 전 국회의장, 황후연 경기북부보훈지청장,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유가족 대표 등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했다.

 

지난 2010년 우당선생 6형제 망명 100주년을 맞아 방영된 드라마 자유인 이회영에서 이회영 선생으로 열연한 배우 정동환 씨가 사회를 맡았으며, 영상을 통한 이석영 선생의 약력 소개를 시작으로 이 위원장의 기념사와 내빈들의 추모사 낭독과 헌화, 시립합창단의 추모가 합창, 유족 대표 이 상임의장의 인사 순으로 진행됐다.

 

이 위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이석영 선생이 돌아가셨을 때 제대로 된 장례도 치르지 못했는데 이석영뉴미디어도서관이라는 의미 있는 장소에서 추모식을 할 수 있게 허락해 주신 조 시장님과 시민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조 시장은 지난 1월 개관한 이석영뉴미디어도서관에서 선생의 첫 번째 추모식을 거행하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 시 역사의 숨결 속에 여전히 살아계시는 선생의 이름 석 자를 시 곳곳에 새겨 후대에도 선생의 고귀한 정신이 영원히 기억되도록 온 마음과 힘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삼한갑족의 명문가문으로 태어난 이석영 선생은 조국의 독립을 위해 남양주 화도읍의 토지를 포함한 전 재산을 처분해 6형제와 함께 만주로 망명했다.

 

선생은 그곳에서 신흥무관학교를 설립하고, 봉오동, 청산리 전투에서 일본군을 상대로 큰 승리를 거두며 무장 독립투쟁의 근간이 된 독립군을 양성하는 등 조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했으나 안타깝게도 일제의 탄압에 쫓기다 상해 빈민가에서 굶주림으로 생을 마감했다.

 

한편, 시는 이석영뉴미디어도서관’, ‘이석영마루를 시작으로 오는 3이석영광장과 역사체험관‘Remember1910’, 청년창업센터‘1939with이석영을 연이어 개관하며 이석영 선생의 헌양과 희생정신을 기리는 사업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기자 실습생 입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