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연천군, 연천읍 직원과 배우자(타지역 거주) 코로나19 확진

연천읍 직원 17명 전수조사결과 전원 음성판정, 현재 자가격리 및 재택근무 조치 중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1/02/17 [15:16]

연천군, 연천읍 직원과 배우자(타지역 거주) 코로나19 확진

연천읍 직원 17명 전수조사결과 전원 음성판정, 현재 자가격리 및 재택근무 조치 중

이건구기자 | 입력 : 2021/02/17 [15:16]

▲ 김광철 연천군수가 코로나 관련 기자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연천군청)


경기 연천군은 17일 오후군청 브리핑룸에서 김광철 군수 주재로 코로나 관련 기자브리핑을 열고 연천읍행정복지센터에 근무하는 민원업무담당자 A씨와 배우자(타지역 확진)B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김 군수가 전한 브리핑 자료에 따르면 타 지역에서 근무하는 배우자 B씨는 업무상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해 16일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사실을 인지한 A씨는 당일 거주지인 의정부시에서 검사를 받고 금일 오전7시 확진 판정 통보되어 현재 자택에서 병상 대기 중이다.

 

이에 연천군은 선제적 대응으로 즉시 연천읍행정복지센터 민원실을 이틀간(16~17) 폐쇄조치하고 방역을 완료했으며, 연천읍 직원 17명은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현재 연천읍 현장에 연천군 보건의료원과 경기도 역학조사관이 파견되어 역학조사 및 세부적인 경위를 파악함과 동시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제적으로 신속하게 금일 17일부터 연천읍 전 직원 17명에 대해 자가격리 및 재택근무토록 조치했다.

 

한편 자가격리대상 17명 중 8명은 밀접접촉자, 9명은 능동감시대상이며 미접촉자인 환경미화원 8명은 자가격리에서 제외했다.

 

군은 연천읍 주민에 대한 민원업무 공백 및 대주민 피해 최소화를 위해, 행정담당관 지휘 하에 읍행정복지센터 기능 유지를 위한 필수인력 7개부서 9명을 2주간 지원근무를 실시하도록 조치했다.

 

김광철 군수는 향후 연천군은 본 사안에 대한 관리대책과 공직자의 코로나19 예방에 적극 대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