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남양유업, 갈락토스혈증 환아를 위한 특수분유 ‘XO알레기’ 납품 체결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1/02/03 [09:35]

남양유업, 갈락토스혈증 환아를 위한 특수분유 ‘XO알레기’ 납품 체결

오민석기자 | 입력 : 2021/02/03 [09:35]

▲ 남양유업 특수분유 XO알레기(사진제공=남양유업)


남양유업(회장 홍원식)3, 소수의 갈락토스혈증환아를 위해, 인구보건복지협회(대표 김창순)측과 특수분유 ‘XO알레기납품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갈락토스혈증이란, 모유와 일반 우유에 포함돼 있는 당분인 갈락토스를 포도당으로 전환시키는 능력이 손상돼 나타나는 유전성 탄수화물 대사 질환이다.

 

선천적으로 이 질환을 갖고 태어난 환아는 신체 발달과 정신 발달이 지체될 수 있고 백내장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질환의 조기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유업에서 생산하는 특수분유 ‘XO알레기는 이러한 갈락토스혈증 환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제품으로, 소수의 환아와 그 가정을 위해 선천성 대사 이상 환아 지원 사업을 펼치는 인구보건복지협회 측에 지난 1월부터 납품을 진행하고 있다.

 

XO알레기는 유당과 유단백에 민감한 아기를 위해 1985년부터 생산된 유업의 특수분유 중 하나로, 유업은 사회 공헌적인 측면을 고려하여 공장 출고가 보다 낮은 가격으로 XO알레기를 인구보건복지협회에 납품한다.

 

갈락토스혈증을 앓고 있는 환아 가정에서 인근 보건소에 신청하면, 신청내역을 접수한 유업이 해당 가정에 직접 특수분유를 발송할 예정이다.

 

유업 이광범 대표이사는 유업은 분유 제조회사로써 사명감을 갖고 소수의 환아를 위한 특수분유 생산을 지속해왔다.”라며, “앞으로도 환아를 비롯한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 공헌활동들을 펼쳐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유업은 XO알레기 제품 외에도 소수의 환아를 위한 다양한 특수분유를 지속 생산 중에 있다.

 

지난 2002년 세계 최초로 개발한 액상형 케톤 생성식 케토니아제품은 소아 뇌전증 환아를 위해 19년째 생산 중인 가운데, 2010년부터 세브란스 어린이병원과 협약을 맺어 무상 공급하고 있다.

 

또한 1985년에 출시된 미숙아를 위한 특수분유 ‘XO이른둥이는 주요 사용처인 병원과 조리원에 14년째 동일한 가격으로 공급하며 소수의 환아들을 위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