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위험주의보 발령

오민석기자 | 기사입력 2021/01/29 [13:46]

경기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위험주의보 발령

오민석기자 | 입력 : 2021/01/29 [13:46]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도가 이번 주말이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방지를 위한 최대의 고비라 판단하고,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위험주의보29일 발령했다.

 

주의보 발령기간은 오는 210일까지로, 가금농가 중 최근 확산이 집중되고 있는 산란계 농가를 대상으로 특별방역대책을 한다.

 

이번 주 전국에서 고병원성 AI로 확인된 7건 중 6건이 도내 산란계 농가에 집중됐고, 영하 15까지 내려가는 한파와 폭설로 바이러스 확산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해 이번 특단의 대책을 추진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우선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농장방역 수칙 지도와 의심축 발견 여부 확인을 시행한다. 또한 가용한 모든 방역차량을 동원해 농장 주변 도로와 논·밭에 집중 소독을 실시해 외부로부터의 바이러스 유입을 사전 차단한다.

 

특히 이번 주말 시군 방역전담관을 총동원해 도내 전 가금농장을 대상으로 1:1 전화와 현장 확인을 통한 지도 점검도 할 계획이다.

 

중점 확인 사항은 식용란 운반차량 방역관리, 농장 소독 장비·시설 운영, 외부인·차량 농장진입금지, 농장종사자 방역수칙 준수, 야생동물의 축사침입 방지 조치 등이다.

 

아울러, 도는 사람과 차량의 농장 진입을 통제하고, 부득이 출입 시에는 2단계 소독 실시와 계란 반출시 하루 전 관할 시군에 신고하고, 환적장소와 운반 장비에 대한 소독, 산화제 계열의 소독제를 사용, 퇴비장 차단망을 설치등 가금농가 및 축산시설이 지켜야할 방역수칙 준수도 당부했다.

 

끝으로 김성식 축산산림국장은 현재까지 경기도에서 26건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됐고, 야생조류에서도 24건이 항원 검출돼 바이러스가 야외에 널리 퍼져있다고 판단된다"며 "농장 내외부 소독과 외부차량의 농장 내 진입금지 조치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임으로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도내 농가와 관련업계에도 철저한 방역조치를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