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고양시, 앞선 대중교통 방역행정, 전국으로 확대

이건구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09:03]

고양시, 앞선 대중교통 방역행정, 전국으로 확대

이건구기자 | 입력 : 2021/01/14 [09:03]

▲ 고양시청 전경(사진제공=고양시청)     

 

경기 고양시(시장 이재준)14일 지난달 30일부터 한 버스·택시 운수종사자 4,373명 대상 코로나19 전수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그리고 시가 한 운수종사자 전수검사는 현재 전국적으로 확대돼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수도권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코로나19 무증상 확진자가 다수 발견되면서, 시는 대중교통을 통한 감염 확산을 사전에 차단하는 선제적 방역 차원으로 전국 지자체 중 제일 먼저 운수종사자 대상 전수검사를 했다.

 

그리고 시가 추진한 운수종사자 전수검사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중점사항으로 보고됐으며, 지난 6일자 국무총리 특별 지시사항으로 전 지자체에 전달돼 현재 전국 각지에서 운수종사자에 대한 전수검사가 진행 중이다.

 

드라이브 스루 안심카 선별진료소, 안심콜 출입관리시스템, 안심숙소 등 K-방역의 선두주자로 꼽히는 시가 이번에는 운수종사자 전수검사라는 한발 앞선 시도로 대중교통 방역행정에서도 타 지자체의 모범이 되고 있다.

 

끝으로 시 대중교통과 관계자는 가까운 일상공간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속출하는 위급한 상황에서 시행한 이번 전수검사에서 4,373명의 운수종사자 분들이 모두 음성판정을 받아 시의 버스·택시를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게 돼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시는 예방수칙 준수 차원에 머물지 않고, 보다 적극적으로 코로나19 방역을 강화하는 정책을 추진해 108만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 여러분들도 코로나19 지역확산을 막는데 협조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해 8월 마을버스 285대에 비말차단 격벽을 설치해 운수종사자와 승객의 대면접촉을 최소화하는 등 대중교통 내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선제적으로 하고 있다.  

*(주)경기북도일보(GNN)의 모든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주)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이건구/기자
"더불어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시민 모두와 함께 하고 싶습니다. 기사제보/정정요청 010-4209-008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